편집 : 2021.4.9 금 20:09
> 뉴스 > 정부청사
     
목재계의 귀족, 독일산 양벚나무가 들어온다!
2013년 11월 07일 (목) 09:10:08 이지연 기자 daejeonnews01@gmail.com

세계에서 가장 비싼 목재 중 하나로 목재계의 귀족으로 불리는 독일산 양벚나무(양벚나무는 국내반입 금지수종)가 국내에 들어오게 된다.

8일,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윤영균)은 독일산 양벚나무(Prunus avium) 클론묘의 기내(무균상태의 시험관내)증식 기술을 개발, 이번 식물검역에 최종적으로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는 2011년 6월 독일 연방 서부산림연구소로부터 개량된 양벚나무 슈퍼 클론 10개체를 도입한 이후 2년여에 걸친 각고의 노력 끝에 성공시킨 결과로서 국내에서의 야외식재가 가능해짐을 의미한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생명공학과 문흥규 박사는 “이번 건은 외국 임목류 클론(clone)을 국내에 도입해 시험 통과한 최초의 사례로 국제적 유전자원의 교류 및 학술적 측면에서도 그 가치가 크다”고 전하며, “앞으로 야외포지 생장 시험 후 산림청 산하 유관기관을 통해 우선 보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개발된 기술은 특허 제 10-2013-0106666호로 출원됐다.

msn
이지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 신천지 명단 유출 대전 목사 '징...
○ 대전시 위상 떨어트린 대전시의원
"증설하지말고 고쳐서 사용하라"
○ 정세균 총리 본격 대선 행보 나선...
"혜택은 기업 및 대전시민에게 돌아가...
대전시 코로나19, 28명 추가 확진
○ 대전자치경찰위원회 '고령화 가족'
허태정 '설득'에 주민은 '반발'
○ 정용래 + LH = 생활치료센...
대전시 토지 거래한 공무원 '10여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