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2.12 목 11:37
> 뉴스 > 정부청사
     
‘세종청사 통근버스와 관사 폐지’ 촉구
시민단체, "박 대통령은 세종원안과 +알파 약속이행해야"
2014년 11월 11일 (화) 13:30:07 김문창 기자 moonlh@hanmail.net

 

   
충청권 시민사회단체들이 세종시 조기정착을 위해 다시 뭉쳤다.

 

2004년 신행정수도 위헌판결이후 지방분권과 국가균형발전을 위해 싸워온 충청권 시민단체가 11월11일 세종행복청에서 다시 뭉쳤다.

충청권(대전과 충남, 충북)시민사회단체는 11일 10시30분 세종 행복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가정책목표에 의해 태어난 세종시가 조기정착을 통해 균형발전의 중추도시로써 핵심적인 역할을 다할 것을 간절히 염원한다’며, 그러기 위해서 통근버스와 관사를 폐지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상선 충남사회단체 연대 상임대표는 “세종시의 조기정착을 위해 솔선수범해야 할 공무원들이 오히려 세종시 조기정착과 정상추진에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어 지역사회의 불만과 불신은 팽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예산정책처의 ‘2015 예산안 부처별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내년 안행부 예산안에 세종청사 통근버스 운행비용으로 99억원6천3백만원을 편성한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 60% 미만의 이용률로 혈세낭비라는 지적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는 것이다”고 꼬집었다.

또한 “국회예산정책처 조차도 안행부가 실제 수송규모 보다 통근버스를 과하게 운영한 측면이 있다”며 “대규모 통근버스 운영은 중앙부처 공무원들이 수도권에 계속 거주하도록 유도해 수도권 과밀화를 해결하려는 세종시 취지에 반한다고 지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수현 세종참여자치 사무처장은 “요즘 정부나 공무원들의 세종시에 대한 인식을 보면 실망스럽기 짝이 없다”면서 “아파트 특별 분양에 이주 지원금 지원, 관사에 통근버스까지 공무원에 대한 특혜의 구조화가 시민들과의 위화감 조성에 일조한다는 비판이 팽배하다"고 말했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은 ‘세종시 원안 +알파’에 대해 수차례 약속했던 만큼, 세종시 조기정착과 정주여건 개선에 대한 특단의 대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세종시가 실질적인 행정수도로 나아가기 위한 기반이 조성되는 것이다. 이제는 국회에서 내년도 예산 심의를 앞두고 세종시의 조기정착을 위한 실질적인 예산운용에 대한 논의가 시작되어야 한다”고 거듭강조했다.

따라서 우리는 세종시 원안사수 운동에 대한 초심으로 돌아가 정부와 국회, 공무원들에게 세종시 조기정착을 위해 ▲정부는 세종시 조기정착에 역행하는 세종청사 통근버스 운행을 조속히 중단하라 ▲정부는 혈세낭비로 유명무실한 장차관급 관사 및 세종권 공무원 관사를 폐지하고, 서울권 공무원 관사 계획을 철회하라 ▲국회는 세종청사 통근버스 운행 및 세종권, 서울권 공무원 관사 예산을 전액 삭감하라 ▲세종청사 공무원들은 세종시 조기정착을 위해 솔선수범으로 동참하라고 요구했다.

msn
김문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 박용갑 중구청장, 총선 불출마
하나은행, 대전시티즌 전지훈련 취소
무조건 '거부'만 하는 대전시
○ 민주당 수준 보여준 복기왕
황운하 "까맣게 잊고 있었다"
○ 대전지역 국회의원은 용퇴 없다?
○ 최연혜·정진석, 反환경운동 '2관...
대전시의회 행감우수의원, '조·채·오...
대전시교육청 청렴도 '꼴찌'
월평동에 전달된 이불 50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