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7.7 화 19:55
> 뉴스 > 정부청사
     
“철도 유지보수업무 민영화 즉각 중단” 촉구
김영훈 위원장 ‘철도안전은 비용이 아니라 사회적 책임이다’
2015년 03월 31일 (화) 16:01:34 김문창 기자 moonlh@hanmail.net

   

철도노조(위원장 김영훈)는 31일 오전 11시30분 철도공사(대전 동구) 앞에서 200여명의 시설조합원들이 참석한가운데 집회를 갖고 ‘시설관리 외주위탁은 민영화의 첫걸음이라며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집회에 앞서 세종정부청사 국토교통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토교통부에 항의 서한을 전달했다.

김대영 철도노조 시설국장은 “철도공사가 일반철도 선로유지보수 업무를 올해 8개소 ,16년 개소, 17년 6개소를 외주화하여 선로에 대한 유지보수 업무를 민영화하여 시행하겠다는 것이 계획이라”며 “특히 충청지역의 충북선, 태백선, 장항선에 대한 민영화를 추진하고 있어 선로를 이용하는 충청지역주민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시설국장은 “이는 국민의안전을 민영화는 것이며 국민의 생명과 직결되는 선로유지보수 업무를 공공기관 정상화라는 정부의 보여주기식 행정에 밀려 일방적으로 외주화하는 탁상행정의 표본이다”고 비난했다.

따라서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서 조합원과 국민의 총단결로 반드시 철도시설 외주화를 막아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영훈 철도노조 위원장은 “열차는 철도노동자의 어깨를 딛고 달린다고 흔히 말한다. 또 안전은 비용이 아니다”면서 “철도선진국인 영국과 일본이 기차 탈선사고로 수 많은 생명을 앗아갔다. 이는 비용을 이유로 유지보수업무를 제대로 하지 않아서 대형 참사가 난 것이다”고 밝혔다.

또 김위원장은 “국민의 안전과 생명은 돈으로 거래될 수 있는 것이 아니라”며 “대전충청지역의 민영화저지 공동행동은 국민의 안전을 민영화하려는 철도공사에 맞서, 국토교통부에 맞서 국민의 삶을 지키기 위해 끝까지 투쟁할 것”을 천명했다.

따라서 “국민 모두는 세월호 참사를 겪고 국민안전을 담보로 한 어떤 민영화에 동의 할수 없다”면서 “철도공사는 즉각 철도보수유지업무 민영화를 중단하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msn
김문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안전한 동구 만들어 달라"
민주당 대전시당ㆍ국회의원 '망신'
권중순 의원, 의원직 사퇴 표명
시험대 오른 권중순 리더십
'멍청한' 민주당 대전시당
○ '더' 명분없는 권중순 의원 '의...
대전 서구의회 본회의 '파행'
서구의회 파행 길어지나?
○ 유성구의회 원구성 '모범사례'
○ 시의회 사태, 시민단체로 불똥 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