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2.28 일 19:34
> 뉴스 > 정부청사
     
자동차 분야 출원, 뜨는 기술과 지는 기술은?
2016년 05월 22일 (일) 18:26:39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자동차 분야에서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주행제어 및 전기차에 관한 출원은 급증하고 있는 반면, 전통적인 기계장치와 부품에 관한 출원은 감소하고 있다.

특허청(청장 최동규)이 선진특허분류(CPC)를 기준으로 최근 10년(‘06~’15년) 사이 특허출원을 분석한 결과, 자동차 분야 출원은 ‘06년 11,326건에서 ’15년 12,117건으로 7.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기술분류별 출원 증가율을 살펴보면, 자율주행과 관련된 주행제어 기술은 ‘06년 178건에서 ’15년 907건으로 무려 410% 증가하였고, 전기차 기술은 252건에서 647건으로 157%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나, 차세대 자동차 기술에 폭발적인 출원 증가가 있음이 확인되었다.

반면, 현가장치 기술은 393건에서 262건으로 33%나 감소하였고, 조향장치 기술은 1,247건에서 1,066건으로 15% 감소하였으며, 차량부품 기술은 1,584건에서 1,337건으로 16% 감소하여 전통적인 기계요소 기술은 크게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자동차의 핵심기술인 엔진관련 기술에 있어서도, 엔진제어와 엔진배기 기술은 각각 43% 및 55% 증가하였다. 이에 반해, 엔진윤활과 엔진시동, 엔진냉각 기술은 각각 51%, 33%, 18% 감소하여 엔진관련 기술 내에서도 엔진제어를 통한 연비향상 및 배기가스 청정에 관련된 기술에 뚜렷한 출원 증가가 나타났다.

자동차 분야 전체 출원 중 내국인은 86,182건(81.9%), 외국인은 18,989건(18.1%)을 차지하였으며, 국가별로는 유럽(8.3%), 일본(6.0%), 미국(3.0%), 중국(0.2%) 순으로 나타났다.

유럽은 ‘06년 714건에서 ’15년 1,077건으로 51% 증가하였고, 미국은 243건에서 467건으로 92% 급증한 반면, 일본은 662건에서 755건으로 14% 증가하는데 그쳤다. 이는 국내 시장에서 유럽, 미국 수입차의 수요 증가 및 부품공급 확대 등 시장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외국 업체의 출원 전략의 결과로 해석된다.

출원인별로는 현대기아차가 23,355건(22.2%)로 가장 많고, 현대모비스(4,788건, 4.6%), 한온시스템(2,761건, 2.6%), 한라홀딩스(2,622건, 2.5%), 주식회사 만도(1,284건, 1.2%) 순으로 나타나 완성차 업체인 현대기아차가 전체 출원을 주도하는 가운데 부품 업체들이 그 뒤를 이었다.

특허청 유준 자동차융합심사과장은 “자동차 분야는 정보통신기술(ICT)이 융합되어 기존 기계기술을 넘어 경계가 확대되어 가고 있고, 그 중심에 자율주행, 친환경 및 연비향상 기술이 위치하고 있으므로, 이와 관련된 연구개발 및 특허출원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msn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소방청, 국민기대 저버리나?
소방공무원, 대전시장 '뭉개기' 지적
염홍철 전 대전시장, 새마을중앙회장 ...
8년 전 나무 잘랐다 사과했는데
○ UAE, 박병석 국빈 대접에 일본...
허태정 시장 '향나무 벌목' 사과
향나무 벌목 사건, 수사만 남아
○ 성범죄에 '관대한' 대전시
양승조 지사 "대전시에서 조치 할 것...
○ 박용갑 중구청장 "어처구니 없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