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1.2.28 일 19:34
> 뉴스 > 정부청사
     
김천 바람재 등 30곳, 백두대간 보호지역으로 지정
2016년 05월 23일 (월) 08:40:19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한반도 핵심 생태축인 백두대간 보호지역이 확대된다. 

산림청(청장 신원섭)은 경북 김천 바람재 등 30곳을 백두대간 보호지역으로 추가 지정해 보호에 나선다고 23일 밝혔다.

새롭게 지정된 지역은 총 569ha로 여의도 면적 2배에 달한다. 이번 조치로 백두대간 보호지역은 27만 5646ha로 확대됐다.

산림청은 우리나라 최대의 단일 법정 보호지역이면서 한반도 핵심 생태축인 백두대간을 보호하기 위해 지난 2003년 ‘백두대간 보호에 관한 법률’을 제정하고 2005년부터 백두대간 보호지역을 지정·관리하고 있다.

해당 지역에서는 무분별한 개발행위가 제한되고 동·식물 등 다양한 자원에 대한 조사연구, 훼손지 복원, 지역 주민 소득증진 사업 등이 이뤄지고 있다.

최근 국제적으로도 보호지역의 생태계 보전·학술적 가치 등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산림청은 지난 3월 ‘제2차 백두대간 보호 기본계획’을 통해 오는 2025년까지 백두대간 보호지역 면적을 30만ha로 늘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최병암 산림보호국장은 “백두대간은 생태·역사·문화적 가치가 높은 곳으로 미래세대를 위해 반드시 보전해야 한다.”라며 “이번에 확대 지정한 곳은 산림복원 사업 등을 통해 생태복원과 자연경관 가치를 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백두대간은 백두산에서 시작해 금강산, 설악산, 태백산, 소백산을 거쳐 지리산으로 이어지는 큰 산줄기로 총 길이는 1400km에 달한다.

msn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소방청, 국민기대 저버리나?
소방공무원, 대전시장 '뭉개기' 지적
염홍철 전 대전시장, 새마을중앙회장 ...
8년 전 나무 잘랐다 사과했는데
○ UAE, 박병석 국빈 대접에 일본...
허태정 시장 '향나무 벌목' 사과
향나무 벌목 사건, 수사만 남아
○ 성범죄에 '관대한' 대전시
양승조 지사 "대전시에서 조치 할 것...
○ 박용갑 중구청장 "어처구니 없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