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7.13 월 13:18
> 뉴스 > 정부청사
     
인니에 부는 산림휴양·생태관광 한류 바람
2016년 08월 11일 (목) 09:39:11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인도네시아에 산림휴양·생태관광 분야의 한류 바람이 불고 있다.

한국의 산림복지 기술로 인도네시아 롬복 뚜낙섬에 생태관광센터 건립이 추진 중이며 인도네시아 주민들과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한 역량강화 교육 열기도 뜨겁다.

산림청(청장 신원섭)은 한-인니 정상회담 후속조치로 인도네시아에 한국형 산림휴양·생태관광 활성화 사업이 활발히 추진되고 있다고 밝혔다.

산림휴양·생태관광 활성화 사업은 자연과 산림을 활용,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추진되고 있다. 크게 산림휴양시설물 건립사업과 능력배양 프로그램 운영으로 진행 중이다.

먼저, 산림휴양시설물 건립사업은 인도네시아 해양 휴양지 롬복에 산림휴양 및 생태관광센터를 만드는 사업이다. 오는 2018년까지 산림휴양센터, 다목적센터, 나비 생태 체험장, 숲속의 집, 둘레길 등이 조성될 예정이다.

능력배양 프로그램은 지역 주민과 공무원을 대상으로 2015년부터 2018년까지 한국과 인도네시아를 오가며 해마다 3회씩 역량강화 교육이 진행된다.

특히, 올해는 7월 28일부터 8월 10일까지 롬복 현지에서 교육이 이뤄졌는데 산림청 공무원과 관련 분야 교수, 국립산림과학원 연구진 등 국내 전문가들이 현지를 찾아 큰 호응을 얻었다.

교육은 일반과정과 지도자과정으로 나뉘어 실시됐다.

일반과정은 숲 해설과 나비 사육 등의 기초지식, 산림휴양사업의 필요성을 중심으로 실시됐으며 지도자과정은 일반과정 우수 연수자 중 10명을 선발해 관련 홍보·마케팅 등 소득 연계 방안이 교육됐다.

산림청 임하수 해외자원개발담당관은 “산림휴양·생태관광 활성화 사업은 국제 산림협력이 산림자원을 넘어 산림복지 분야로 확대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한국의 산림휴양·생태관광 사업이 인도네시아에 이어 세계 여러 나라로 뻗어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msn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 '더' 명분없는 권중순 의원 '의...
민주당 이종호 시의원 제명 추진
대전, '코로나19' 추가 확진 7명
○ 이나영 의장의 업추비 진실 밝혀지...
끝까지 합의 못 한 대전시의회
○ 황인호 동구청장의 하소연
권중순 대전시의원, 사퇴 철회
정기현 의원 "의장 후보 다시 선출하...
○ 대전시의회 의장이 치마저고리 받은...
"청소사업 민간위탁 절대 반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