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7.2 목 12:02
> 뉴스 > 사회
     
세종시, 대세연 감사 '뭉기적'
대전ㆍ세종참여자치시민연대는 감사 촉구 예정
2017년 04월 13일 (목) 17:16:14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대전세종연구원(원장 유재일, 이하 대세연) 채용 비리 의혹이 불거졌지만 감사에 나서야 할 세종시에서 조치를 취하지 않아 빈축을 사고 있다.

대세연은 대전시가 감독기관이지만 세종시 기획관이 대세연 감사를 맡고 있어 세종시에 1차적인 감사 권한이 있다는 건 대전시와 세종시 모두 같은 입장이다.

세종시 고위관계자는 13일 오후 "문제가 있다고 판단되면 필요한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관계자는 "팩트만 가지고 얘기를 할거고 사실관계를 놓고 해야한다"며 "아직까지는 어떻게 조치를 취해야 할지 구체적인 계획 수립이 안 됐다"고 말했다.

여러 가지 정황이 의혹 수준을 넘어섰는데도 불구하고 아직까지는 감사 등 조치에 나설 생각이 없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 관계자는 이전 인터뷰에서는 "감사를 하지도 않고 있고 아직 감사를 할 계획도 없다"고 밝힌바 있다.

하지만 대세연 내부와 대전시, 대전시의회 등 관계자들은 ‘있을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며 즉각적인 조치에 나설 것을 강조했다.

대세연 관계자는 “채용 비리 의혹 기사를 보고 깜짝 놀랐다, 내부적으로 문제가 있다는 건 알았지만 이렇게 심각할 줄 몰랐다”며 “연구원 내부 분위기를 위해서도 부정이나 비리가 있었다면 철저히 조사해 다시는 이런일이 없도록 해야한다”고 말했다.

대전시와 대전시의회 관계자들도 이구동성으로 ‘지난 달부터 문제가 있다는 얘기가 있었다, 연구원을 위해서라도 사실관계를 명확하게 해야한다’는 의견을 내놨다.

시민단체에서도 '최소한' 감독기관의 감사가 있어야한다는 입장이다.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와 세종참여자치시민연대는 빠르면 오는 14일 대전세종연구원의 채용 비리 의혹에 대한 입장 표명을 통해 대전시 또는 세종시의 감사를 촉구할 예정이다.

이후 감사가 이뤄지지 않거나 감사 결과로도 의혹이 해명되지 않을 경우 수사기관의 수사를 촉구할 수도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한편, 검찰 고위관계자는 대세연 채용 비리 의혹과 관련 "감독기관의 감사를 통해서 구체적인 내용이 나오거나 시민단체 등의 고발이 있으면 수사하겠지만 지금 단계에서 수사에 바로 들어갈 순 없다, 추이를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msn
     관련기사
· 대전세종연구원, 채용 비리 의혹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이 난리에 생일빵한 동구 어르신
○ 민주당 대전시의원 21명 징계?
불법알면서 소식지 만든 중구의회
○ 해외연수 위약금, 공무원이 각출
박영순 의원, 첫 지역예산 확보
경찰, 중구 안선영 의원 송치
대전시 코로나19, 105번 확진자 ...
중구의회 의장 선출, '4차 방정식'
○ 송미림 후보, 돈 떼먹었다가 철퇴
○ 유독 교회에 약한 대전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