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0.20 금 16:47
> 뉴스 > 행정
     
민주당, 현대아웃렛 추진 '제동'
대ㆍ중소기업상생위 건의서 채택.. 정부에도 전달 예정
2017년 05월 19일 (금) 10:42:56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대전시가 추진중인 용산동 현대아울렛 사업이 최대 위기에 봉착했다.

더불어민주당 대ㆍ중소기업상생위원회는 지난 18일 회의에서 대전 용산동 현대백화점 소유의 호텔 부지에 아울렛 허가를 내주면 안 된다는 건의서를 당 지도부에 제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대ㆍ중소기업상생위원회는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이 새로 임명되는데로 미창부에도 같은 건의서를 제출할 방침이다.

대ㆍ중소기업위원회는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 방안을 마련해 당 지도부에 건의하는 것이 주된 업무며 지난 대선당시 민주당 중앙선대위 기구로 설치된 뒤 상설기구화가 논의중이다.

정국교 대ㆍ중소기업상생위원회 위원장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사업 목적이 지정 용도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사유로 인.허가를 내주지 않았던 대전시가 현대백화점이 동일한 부지를 매수한지 불과 2 년 여만에 아울렛 허가를 해 주겠다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정국교 위원장은 "재벌의 경제력 집중을 억제하고 사회 양극화를 해소며 소상공인 보호에 우선하겠다는 것은 더불어민주당의 강령이며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내정자도 재벌개혁의 우선 순위를 골목 상권보호에 두겠다고 공언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막대한 개발 이익이 보장되는 아울렛 개발 사업의 사업주인 현대백화점이 지역 상권 보호에 대한 뚜렷한 대안을 제시하지 않고 있고 겨우 60 억원으로 생색을 내면서 막대한 이익을 얻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권선택 시장과의 관계를 의식한 듯 "지금도 장사가 안돼 폐업이 속출하고 있는 원도심과 둔산동ㆍ월평동 골목 상권이 막대한 피해를 입는다는 것이 합리적인 우려라는 점 에서 개인적인 친소 관계를 이유로 이 불의에 침묵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정국교 위원장은 월평공원 개발사업도 지적했다.

정 위원장은 "사실 현대아울렛 외 에도 찬. 반 여론이 상충하는 도시 공원 개발 사업 추진에 있어서도 창원시 등의 사례에 비하면 대전시의 행정이 미숙하다는 점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끝으로 "대전시는 민영화 논란으로 결국 좌초된 상수도 고도화 사업과 갑천개발ㆍ현대아울렛ㆍ도시 공원개발사업 등에서 시민들의 반대가 계속해 이어지는 이유가 무엇인지도 심각하게 성찰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msn
     관련기사
· ○ 정국교 전 의원, 장관급 위원장으로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MBG 사업, 빈 독에 물 붓기
계속되는 MBG의 '말 바꾸기'
○ 적폐청산위원회 원조는 염홍철
○ 부모라도 대전에 있는 사람?
○ 공직선거법 안 지키는 대법원
대전시티즌, 옥녀봉 구장 왜 포기?
○ 김원배 전 총장, 방문진 이사 '...
MBG 임동표 회장, 거듭 '말 바꾸...
'너무나 뻔한' 시티즌 발전 토론회
"대전시민 휴식처 월평공원 지킬 것"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007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