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0.24 화 14:23
> 뉴스 > 행정
     
트램 시범노선, 최소 1년 늦춰져
검증도 하지 않고 발표한 대전시.. 주먹구구 행정
2017년 05월 19일 (금) 14:36:29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트램 시범노선' 건설 계획을 밝히고 있는 권선택 대전시장.

 

정확히 1년 전에 권선택 대전시장이 직접 발표한 트램 시범노선 구축이 최소한 1년 이상 늦춰질 전망이다.

권선택 대전시장은 지난 해 4월 28일 기자회견을 통해 "트램 시범노선으로 A-Line(동부네거리~법동~동부여성가족원) 2,7Km와 B-Line(충남대~유성온천역~원골네거리) 2.4Km를 각각 결정했다"고 밝혔었다.

당초 '스마트트램'으로 지칭했던 시범노선 명칭도 '트램 시범노선'으로 정리했으며 '전용차선'으로 17년 설계, 18년 상반기 착공, 20년 상반기 완공할 계획이라고 정확한 로드맵까지 내놨다.

하지만 계획상 설계가 진행되야할 시점에 '트램 시범노선'은 슬그머니 사라졌다.

대전시 대중교통혁신추진단 관계자는 "2호선 본선하고 같이 가야하기 때문에 시기적으로 늦춰졌다"며 "리스크는 있지만 계획대로라면 내년부터라도 시범노선은 설계에 들어갈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트램 시범노선' 추진이 늦춰지는 이유에 대해 "트램이 상용화되지 않은 상황에서 검증을 더 하다 보니 조금 늦춰지는 것"이라며 "최소 1년 정도는 늦춰진다고 보면 맞다"고 해명했다.

대전시 관계자의 설명대로라면 1년 전 대전시는 '검증도 제대로 하지 않고' 트램 시범노선 계획을 발표한 것이다.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 문창기 사무처장은 "트램시범노선사업은 애초 시민들에게 트램으로 건설되는 2호선을 실제 경험하게 하고 운영과정의 문제에 대한 사전예방적 성격이 컸다"며 "그런데 이제와서 시범노선에 대해 당시와 다른 말을 하는 것은 시민들의 대전시 (트램)행정에 대한 불신을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문창기 처장은 "또 시범노선 운영없이 진행되는 2호선은 운영 등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에 대한 예측이 어려울 수 있을 것"이라며 "가장 중요한 것은 대전시가 애초의 계획은 변경한 것인데 이에 대한 시민적 논의, 합의가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되는 것에 대해 문제제기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한편, 대전시는 대전도시철도 2호선 건설과 관련 국토교통부에 기본계획변경승인을 요청한 상태다.

msn
     관련기사
· 박수범 청장, "우린 별 문제없다"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MBG 임동표 회장, 거듭 '말 바꾸...
시민인권센터, 자중지란
대전시티즌, 옥녀봉 구장 왜 포기?
○ 전득배 전 사장, 가처분신청 포기
금감원에 MBG 유사수신 제보
○ 김원배 전 총장, 방문진 이사 '...
○ 대전시티즌 사장, '색깔' 있어야
대전MBC 사측, 재심 포기
불법주정차, 강력 단속해야
○ 대전시티즌 유소년팀 연습 문제없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007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