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8.17 목 10:14
> 뉴스 > 사회
     
"월평동 화상경마장 이전 환영"
대전참여연대, 로드맵 제시와 대책 수립 촉구
2017년 07월 05일 (수) 17:43:53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농식품부가 한국마사회의 월평동 화상경마장을 이전하겠다는 의견을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 전달하자 시민단체에서 환영한다고 밝혔다.

'월평동 화상경마도박장 폐쇄 및 추방을 위한 주민대책위원회(이하 주민대책위)는 5일 '월평동 화상경마장 폐쇄제안을 환영한다'는 논평을 통해 "언론보도에 따르면 한국마사회가 월평동 화상경마장을 2021년까지 폐쇄하겠다는 의견을 국정자문위원회에 제출했다고 한다, 주민의 염원인 월평동 화상경마장 폐쇄가 현실이 되는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주민대책위는 "월평동 화상경마장 폐쇄 및 외곽이전 주민대책위원회(이하 주민대책위)는 지난 2014년부터 월평동 화상경마장으로 인한 도박중독과 생활환경 파괴를 지적하며 폐쇄를 위한 활동을 펼쳐왔다"고 말했다.

이어 ""그 결과 박범계 국회의원, 권선택 대전광역시장에 이어 지난 대선 문재인 대통령도 월평동 화상경마장 폐쇄를 약속했다, 약속의 결과가 월평동 화상경마장 폐쇄 제안으로 이어진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민대책위는 향후 발생할 문제에 대한 대책 수립도 촉구했다.

이 단체는 "첫째, 화상경마장 폐쇄를 위한 구체적인 로드맵을 제시하라"며 "현재 보도된 내용만 봐선 이전지가 결정되어야 폐쇄하겠다는 것인지, 폐쇄 후 이전지를 찾겠다는 것인지 명확치 않다, 실질적인 폐쇄 로드맵 구성을 위해 한국마사회, 정부소관부처, 대전시, 국회, 주민이 함께 이야기할 수 있는 공식적인 논의기구 구성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또한 "둘째 화상경마장은 대전만의 문제가 아닌 전국의 문제인만큼 도박산업으로 인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책을 수립하라, 주민대책위는 월평동 화상경마장의 이전으로 인해 새로운 주민대책위가 생기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며 '폐쇄'를 촉구했다.

이어 "주민대책위가 단순히 우리 동네 문제 해결만을 위해 4년간 싸워온 것이 아니다, 레저없이 배팅만 남은 화상경마장이라는 시스템 자체가 시민을 도박중독으로 몰아가고 삶의 터전을 망가뜨리기에 화상경마장 폐쇄를 요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민대책위는 "서울용산에서도 같은 이유로 1500일이 넘게 천막농성을 이어가고 있는만큼 현행 도박산업 문제 해결을 위한 정책수립이 시급하다, 이를 통해 대전, 용산과 같이 삶의 터전을 파괴하는 화상경마장 폐쇄는 물론 도박산업 전체에 대한 진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단체는 "셋째, 한국마사회에 경고한다, 아무 문제없는 화상경마장을 지역에서 매도하고 있다는 발언이나 시간을 벌어 보겠다는 꼼수는 용납하지 않는다, 경마를 레저가 아닌 도박으로 전락시키고, 돈벌이에 혈안이 되어 도박중독과 삶의 터전 파괴를 일삼은 게 한국마사회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힐난했다.

끝으로 "주민대책위는 화상경마장 폐쇄를 위해 지난 4년간 함께 싸워온 월평동 주민과 대전시민은 물론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취재와 보도를 이어온 지역 언론에 감사를 표한다, 더불어 더 힘들게 싸우고 있는 용산대책위와의 연대도 용산화상경마장이 폐쇄될 때 까지 함께 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msn
     관련기사
· 월평동 장외발매소 폐쇄, 신설 이전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 지역소식 이모저모
○ 지역정치권 이모저모
○ 권 시장 변호인, 탄원서 추가 제...
세종참여연대, 박범계 사과 요구
"잘못된 사람에게 큰 무기 준 것"
'광화문 청와대'에 충청권 반발
"국회와 청와대 세종시 이전은 '레토...
○ 안철수 전 대표 대전 방문
박기영 사퇴에 과학계 '환영'
안산 단지, 국토부 투자선도지구 선정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007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