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2.18 월 15:59
> 뉴스 > 행정
     
대전시, 도시공사 부실감사 논란
징계대상자 의견 한 번 안 들어.. 졸속 처리 파문
2017년 07월 06일 (목) 15:35:14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대전시 감사관실에서 유성복합터미널 사업협약 해지와 관련 감사결과를 발표했으나 '부실ㆍ봐주기ㆍ떠넘기기 감사'라는 비판이 증폭되고 있다.

고종승 대전시 감사관은 6일 오후 2시, 대전시청 기자실을 방문해 지난 22일 부터 감사를 실시해 이사회에 대전도시공사 박남일 사장에게 '경고' 처분을 하도록 요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유성복합터미널 사업협약이 해지되기까지 행정을 책임진 대전시와 대전도시공사 공무원들에게는 아무런 책임도 묻지 않았다.

박남일 사장은 다음달 임기가 만료된다. '부실ㆍ봐주기ㆍ떠넘기기' 감사라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고종승 감사관은 감사 결과를 설명하며 크게 3가지를 문제 삼았다.

고 감사관은 2008년과 2009년 당시 사업성 불량이었던 사업을 불과 4개월 후인 2010년에 여객터미널 용지를 토지조성원가의 107%로 상향 조정해 사업을 추진했다고 지적했다.

또한 약 1년 8개월의 추진 일정이 지연돼 사업협약에 대한 변경 협약 등의 절차를 이행했어야하나 조치를 취하지 않았고 KB증권의 컨소시엄 탈퇴 등 롯데컨소시엄의 미온적인 사업 추진에 대한 대응도 소홀히 했다.

이어 KB 증권이 지난 3월 17일 컨소시엄을 탈퇴했는데도 사실을 전혀 파악하지 못하는 등 컨소시엄 구성원 동향 파악 등 사업관리를 소홀히 한 점도 감사결과 나타났다.

특히 지난 4월 12일 부터 6월 17일 까지 언론의 취재에 '올 하반기 착공, 2019년 말 완공예정'이라고 사실과 다르게 취재에 응한 부분도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그러나 이 모든 책임을 박남일 사장에게 고스란히 돌아갔다. 총체적인 책임을 물어 '경고' 처분을 요구한다는 것이다.

대전도시공사 관계자는 "박남일 사장은 최선을 다해 모든 조치를 다 했다, 왜 혼자만 책임을 져야하는지 모르겠다"며 대전시 감사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번 대전시 감사관실의 감사는 여러 가지 문제점을 보여줬다.

첫 번째, 박남일 사장에 대해 조사를 시도조차 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유일한' 징계대상자인 박남일 사장에 대해 해명기회는커녕 사실을 확인하기 위한 감사 절차를 전혀 밟지 않았다는 점이다.

두 번째는 '경고' 처분의 내용이다. 고종승 감사관은 '경고'처분이 내려질 경우 받게 되는 패널티에 대해 아무런 답변을 하지 못했다. 같은 질문이 이어졌으나 '알아보겠다'는 답변만 내놨다.

대전시 감사가 '부실ㆍ봐주기ㆍ떠넘기기'라는 비판이 나오는 또 다른 이유다.

msn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 대전MBC 후임 사장은?
한국당, 이재선ㆍ진동규ㆍ이 현 '아웃...
○ 지역정가 이모저모
○ 전장에서 맞 붙는 여성 시의원
대전시 공무원 기강 문란, 도를 넘었...
민주당, 충청권에 등 돌리나?
임동표 회장, 결국 거짓말?
대전시 Vs 대책위, '치고 받고'
우명동 장외발매소 유치안 '부결'
○ 성광진 소장, 교육감 출마 선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