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8.17 목 10:14
> 뉴스 > 행정
     
"관광휴양시설" Vs "대규모 판매시설"
대전시 현대아웃렛 계속 추진 방침에 시민단체 반발
2017년 07월 24일 (월) 12:53:37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용산동 현대아웃렛 개발을 두고 대전시와 시민단체간에 감정의 골이 더욱 깊어지고 있다.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 발표 이후의 일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9일 발표한 100대 국정과제에는 영세상인을 보호하기위해 대규모점포의 입지를 제한하고 복합쇼핑몰의 영영시간을 제한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유통산업발전법에 따르면 '대규모점포'에는 대형마트·전문점·백화점·쇼핑센터·복합쇼핑몰·그 밖의 대규모 점포가 포함된다.

현재 국회에는 대규모 점포 개설절차 등이 강화된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안 24건이 발의된 상태며 대규모 점포의 입지를 제한하는 정부 개정안은 올 정기국회에 제출될 예정이다.

문제는 정부가 발표한 대규모 점포에 현대가 개발을 추진 중인 용산동 현대아웃렛이 포함되는지 여부다.

대전시 고위관계자는 "용산동 현대아웃렛은 복합쇼핑몰이나 쇼핑센터가 아니라 관광휴양시설이다, 사업을 중단시킬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문재인정부의 100대 국정과제 발표이후 처음 나온 대전시 공식 입장으로 향후 시민단체를 포함한 개발을 반대하는 단체의 반발이 예상된다.

이 고위관계자는 "대전시 입장은 (2015년) 현대의 1차 제안서를 반려한 거랑 똑같다"며 "1차 반려 뒤 현대 측에서 복합휴양시설로 제안서를 다시 제출해 미래부와 대전시도 인정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관련 시민단체에서는 대전시 설명이 '말장난'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대전경실련 이광진 기획위원장은 24일 오전 "관광휴양시설 부지는 맞지만 그 안에 입점하는 소매시설은 휴양시설 이용자들이 사용하는 시설이지 대형 아웃렛을 짓는 건 주객이 전도 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광진 기획위원장은 "대전시 행정은 이 문제뿐만이 아니더라도 원칙이 있어야 한다"며 "당초 계획보다 훨씬 작은 모텔만한 관광호텔을 넣고 대형 판매시설을 넣는 건 생색내기고 눈 가리고 아웅식 행정"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대형판매시설 추진을 포기하는 게 맞고 원칙적으로도 관광을 빙자한 유통시설이 들어오는 건 문제가 있다"며 "지금이라도 특정 기업에게 이익이 돌아가는 게 아닌 원래의 목적대로 가야한다, 대전시가 행정의 원칙을 얘기하려면 그렇게 해야한다"고 말했다.

또한 "대전시가 현대아웃렛이 관광휴양시설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논리 모순"이라며 "대전시는 관광휴양시설은 수익이 안 맞아서 못하는 거 아니냐고 했다가 현대아웃렛을 건설하면서 관광휴양시설이라고 하면 되냐, 말이 안 된다"고 힐난했다.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 문창기 사무처장은 "현대 측이 제출한 시설을 백지화하지 않는 이상, 중소상인에게 피해를 입히지 않는 시설은 없다"며 "문재인 정부의 100대 국정 과제를 이행하고자 한다면 바로 사업을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창기 처장은 "대전시는 현대에서 제출한 아웃렛 사업을 반려해야 한다"며 "용산동 부지의 활용 방안과 관련해서는 관광휴양시설에 맞게 다시 한 번 준비하는 게 필요하다"고 밝혔다.

특히 "면적의 문제가 아니라 기능의 핵심이 어디에 있느냐다, 몇 실 되지도 않는 호텔 가지고 영업이나 가능하겠느냐?"며 "용산동 현대아웃렛 부지를 관광휴양시설이라고 하는 것은 말장난"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현대 측이 대전시에 제출한 사업계획서에 따르면 50실이 예정된 호텔 부지는 2,960㎡로 전체 부지 9만9000㎡의 30분의 1 수준이다. 컨벤션은 호텔내부에 들어서며 6개의 영화관은 아웃렛에 들어선다. 주요 시설인 현대아웃렛은 26,000㎡, 소규모 판매시설이 포함된 가든밸리(공원)는 25,000㎡다.

이 같은 현대 측 계획서는 현대아웃렛을 관광휴양시설로 볼 수 없는 주요 근거이기도 하다.

msn
     관련기사
· 현대아웃렛, 실현 가능성은?· 대전시, '현대아웃렛' 재추진
· 대전시 현안 사업 '산 넘어 산'· 용산동 현대아웃렛 개발, 막판 조율
· 대전시, 용산동 현대아웃렛 '추진'· 정국교, "현대아웃렛 허가 부당"
· 정의당, "계속되는 특혜 논란"· 용산동 현대아웃렛 '흉흉한 소문'
· 용산동 현대 아웃렛 사업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 민주당, 현대아웃렛 추진 '제동'
· 현대아웃렛 개발, 사실상 '불가능'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 지역소식 이모저모
○ 지역정치권 이모저모
○ 권 시장 변호인, 탄원서 추가 제...
세종참여연대, 박범계 사과 요구
"잘못된 사람에게 큰 무기 준 것"
'광화문 청와대'에 충청권 반발
"국회와 청와대 세종시 이전은 '레토...
○ 안철수 전 대표 대전 방문
박기영 사퇴에 과학계 '환영'
안산 단지, 국토부 투자선도지구 선정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007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