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0.24 화 14:23
> 뉴스 > 경제
     
"현대아웃렛 입점, 원하고 있다"
대전시도 계속 추진 입장 밝혀.. 연말 개정안 제출
2017년 07월 26일 (수) 12:37:18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용산동 현대아웃렛 개발이 문재인정부의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돼 논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지역주민 중 일부에서는 조속한 사업 추진을 요구했으며 대전시도 행정절차에 따라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권선택 대전시장은 용산동 현대아웃렛과 관련 "도시계획 절차에 맞게 한 것이다, 법과 제도의 취지를 살려서 하는 것"이라며 "내가 문재인 대통령 뜻을 반대하겠냐,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것"이라고 사업 추진 의사를 강조했다.

권 시장은 "용산동 부지의 용도를 바꿔주면 특혜지만 용도를 바꾸지 않았기 때문에 특혜가 아니"라며 "정부 정책 방향에 맞게 하고 상생 방안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30여 명의 지역 주민들이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북대전발전위원회(위원장 배기양)도 '조속한 개발'을 촉구했다.

배기양 위원장은 "용산동을 포함한 북대전 지역에 각종 주민 편의시설이 부족하고 여러 가지 여건이 안 좋다, 지역이 황폐화되니 지역 발전에 기여해보자는 뜻에서 (현대아웃렛) 입점을 강력히 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 위원장은 "시민단체에서는 특혜라고 하지만 적법한 용도 내에서 허가를 내주면 되는 것"이라며 "세이백화점, 이랜드 등 다른 지역은 다 허가를 내주고 왜 북대전에 입지하는 현대아웃렛만 반대하는지 모르겠다, 이해 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현대아웃렛의 입점을 원하는 이유는 쇼핑할 공간, 시설이 없어서다, 지역 주민이 20만 명인데 한 시간 거리인 둔산동으로 나가야한다"며 "아무래도 현대아웃렛이 들어오면 고용 창출도 되고 상권이 활성화되지 않겠느냐"고 전망했다.

또한 "지역 기업의 경쟁력제고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공원다운 공원이 부족하고 대덕테크노밸리 직원들의 편의시설도 부족해 세종시로 많이 이탈되는 형국"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현재 북대전지역 시민들은 너무 고통스럽고 피해가 많다, 영화 한 편 보려고 옷 한 벌 사려고 둔산동엘 가야한다"며 "현대아웃렛은 명품아웃렛인데 다른 지역 상권에 무슨 피해를 주냐, 절대로 겹치지도 않고 상생할 수 있다"고 현대아웃렛 입점 찬성 이유를 밝혔다.

한편,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 참여했던 민주당 고위관계자는 "100대 국정과제 중 대규모점포와 관련된 조항은 대전 용산동의 현대아웃렛을 염두에 둔 조항은 아니지만 현대아웃렛도 포함되는 건 맞다"며 "관련 개정안이 올 정기국회에 제출 될 것"이라고 말했다.

msn
     관련기사
· 현대아웃렛, 실현 가능성은?· 대전시, '현대아웃렛' 재추진
· 대전시 현안 사업 '산 넘어 산'· 용산동 현대아웃렛 개발, 막판 조율
· 대전시, 용산동 현대아웃렛 '추진'· 정국교, "현대아웃렛 허가 부당"
· 정의당, "계속되는 특혜 논란"· 용산동 현대 아웃렛 사업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
· 민주당, 현대아웃렛 추진 '제동'· 현대아웃렛 개발, 사실상 '불가능'
· "관광휴양시설" Vs "대규모 판매시설"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MBG 임동표 회장, 거듭 '말 바꾸...
시민인권센터, 자중지란
대전시티즌, 옥녀봉 구장 왜 포기?
○ 전득배 전 사장, 가처분신청 포기
금감원에 MBG 유사수신 제보
○ 김원배 전 총장, 방문진 이사 '...
○ 대전시티즌 사장, '색깔' 있어야
대전MBC 사측, 재심 포기
불법주정차, 강력 단속해야
○ 대전시티즌 유소년팀 연습 문제없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007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