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7.12.18 월 15:59
> 뉴스 > 사회
     
정국교, 현대아웃렛 수사 의뢰
특혜 주장.. ‘대전도시공사 매입 개발’ 대안 제시
2017년 11월 17일 (금) 09:53:42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용산동 현대아웃렛 개발에 제동이 걸렸다.

민주당 청년기업인 육성특위 정국교 위원장이 용산동 현대아웃렛 개발 사업이 특혜라며 수사 의뢰하겠다고 밝혔다.

대전시는 지난 14일 도시계획·건축 공동심의위원회를 열어 '대덕테크노밸리 용산동 관광휴양시설(이하 용산동 현대아웃렛)'에 대해 조건부로 통과시켰다.

용산동에 현대아웃렛이 건립되면 대규모 투자로 경제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등 긍정적 파급효과가 예상되지만 부지 용도에 맞게 호텔 객실 증설, 관평천 정비와 녹지공간 확충 등을 보완하라는 것이다.

대전시 발표가 나오자 그동안 꾸준히 용산동에 현대아웃렛이 들어서면 안 된다고 주장했던 정국교 위원장이 그동안 제기됐던 부정 청탁에 대해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밝혔다.

정국교 위원장은 17일 오전, "민주당 중앙당에 복합쇼핑몰에 찬성하는 민주당 정치인에 대한 징계가 가능한지도 문의할 생각"이라며 "용산동 부지는 원래 계획대로 개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위원장은 "복합쇼핑몰은 필수 공익시설도 아니"라며 "꼭 개발해야 한다면 대전도시공사에서 도시형 공장을 분양하는 게 맞다, 개발이익은 대전시민이 이용할 수 있는 시설에 재투자하면 된다, 왜 대기업에 특혜를 주려고 하냐""고 대안을 제시했다.

그는 "개발 이익에 비해 대전시가 현대로 부터 받아낸 반대급부가 너무 적다, 이게 수상하다"며 "신세계 등 다른 예를 보더라도 이건 명백한 특혜"라고 재차 강조했다.

정국교 위원장은 "현대 주장대로 주말에 외부 사람이 10만명이 오면 그렇잖아도 교통이 복잡한 북대전IC와 화암사거리 인근의 교통체증은 어떡할거냐?"며 "신세계는 교통문제 때문에 자기들 돈으로 다리를 놓는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현대자동차는 서울시가 용적률 바꿔주는 대가로 1조원을 냈다"며 "대전시는 현대에 엄청난 개발이익을 준만큼 상응한 이익을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대전시는 교통혼잡에 따른 도로확장 비용만 떠안게 되는 꼴"이라며 "현대에서는 대전시에 1천억을 내도 모자라는 데 달랑 60억 만 낸다고 한다, 당연히 수사기관에서 수사 할 일"이라고 촉구했다.

한편, 현대에서 대전시에 제출한 사업계획서에 따르면 전체 부지는 9만9000㎡로  호텔은 50실(2,960㎡)이 들어선다. 컨벤션은 호텔내부에 들어서며 6개의 영화관은 아웃렛에 들어선다. 주요 시설인 현대아웃렛은 26,000㎡, 소규모 판매시설이 포함된 가든밸리(공원)는 25,000㎡다.

msn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 대전MBC 후임 사장은?
한국당, 이재선ㆍ진동규ㆍ이 현 '아웃...
○ 지역정가 이모저모
○ 전장에서 맞 붙는 여성 시의원
대전시 공무원 기강 문란, 도를 넘었...
민주당, 충청권에 등 돌리나?
임동표 회장, 결국 거짓말?
대전시 Vs 대책위, '치고 받고'
우명동 장외발매소 유치안 '부결'
○ 성광진 소장, 교육감 출마 선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