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0.16 화 17:42
> 뉴스 > 사회 | 조잘조잘
     
○ 안희정 식 기자실 이전, '용두사미'
2018년 01월 11일 (목) 16:39:17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 충남도청 기자실이 이전, 운영되고 있지만 당초의 취지는 온데간데없고 '자리만 옮긴' 형태가 됐다고.

일부 충남도 출입기자들은 올해부터 공식으로 운영되고 있는 충남도 기자실이 장소만 5층의 도지사 집무실 옆에서 1층으로 옮겼다고 '비아냥'.

지난 해 7월 안희정 도지사는 기자실 이전이 논란이 되자 "민주적 개방이 대 원칙이다, 통합 브리핑룸으로 만들겠다"고 발표.

하지만 1층으로 장소만 바꾼 도청 기자실은 자칭 '회원사' 에만 회사명패를 부착한 자리를 일렬로 안배하는 등 안희정 지사의 약속이 하나도 지켜지지 않았다는 것.

이에 일부 기자들은 "5층 도지사 집무실 옆에 있던 기자실을 1층으로 옮기는 데 3억 원이 넘는 혈세를 투입한 셈"이라며 '기가차다'는 반응.

msn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 민주당 김소연 의원의 '거짓말'
"대전시 국감준비, 불성실의 국치"
○ 대전시의회 연찬, 숨길 것 있나?
공기업 내쫓기만 하는 민주당
○ 대전시, 취임 100일 행사 없었...
○ 빈증에서 통한 허태정의 '아재개그...
허태정 대전시장, '동반 성장' 강조
허태정 시장이 LG그룹 칭찬한 이유?
○ '볼썽사나운' 대전시의회의 해명
대전ㆍ빈증, 스마트시티 구축 협력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