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5.22 화 19:20
> 뉴스 > 정치
     
찬성 아무도 없는 '트램'
여야 주요 후보군 반대 또는 의견 수렴 예정
2018년 01월 14일 (일) 19:11:06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대전시에서 추진 중인 도시철도2호선, 트램이 암초를 만났다.

기획재정부는 지난 연말 대전도시철도 2호선 건설방식인 트램에 대해 '타당성 재조사' 결정을 내리고 이를 대전시에 통보했다.

보통 '타당성 재조사'는 6개월 정도 기간이 소요되며 '부적격'이 나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하지만 문제는 다른데 있다.

올 6월 실시되는 지방선거에 출마가 예상되는 여, 야 주요 후보군들이 반대 또는 의견 수렴을 이유로 찬성의사를 보이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야당에서 출마가 예상되는 후보군들은 직접적으로 반대 의사를 표명하는 경우가 많았고 여당 후보들도 조심스런 반응을 보이면서도 '트램 정상 추진'을 딱 잘라 말하지 않았다.

이상민 의원(민주당)은 "대전 시민들과 전문가들의 입장을 듣고 있다. 조만간 입장을 정리해 밝히겠다"고 말했다.

허태정 유성구청장(민주당)은 "지금 당장 입장을 밝힐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 전문가 의견을 듣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성효 전 대전시장(한국당)은 "선거 과정에서 휘둘리면 안 되지만 시민들의 합리적이고 정확한 의견을 수렴해야 한다"며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육동일 교수(한국당)는 "대전시가 트램과 관련된 정보를 전부 공개해 정확한 분석을 한 뒤 시민공론화위원회를 통해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현택 동구청장(국민의당)은 "대전 도시철도2호선은 지하철로 가야한다, 광주광역시도 2호선은 지하철로 건설된다, 시세가 더 큰 대전시가 지하철로 못 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남충희 위원장(바른정당)은 "트램은 정적의 정책을 뒤집고 제대로 소통을 하지도 않고 역사의식을 숙고해서 추진한 정책이 아니기 때문에 다시 판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처럼 각 당 후보들은 대전교통의 근간이 될 도시철도2호선에 대해 충분한 시간을 갖고 시민들의 의견을 들어야 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해 다가오는 지방선거에서 큰 화두가 될 전망이다.

한편, 민선5기 염홍철 전 시장은 지난 2014년 지방선거 직전에 도시철도2호선 건설방식으로 '고가 자기부상열차' 방식을 확정했으나 민선6기 권선택 시장은 자신의 공약인 '트램'으로 건설방식을 바꿔 추진하다 물러났다.

msn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장애인단체 '뿔났다'
시민단체, 공천 취소 요구
발가락 논쟁, 일단락되나
○ 지방선거 앞두고 '카더라' 통신 ...
유성복합터미널 사업 본궤도 올랐다
바른미래 대전시당, 자중지란
"허위경력과 학력으로 포상받아"
○ 효문화진흥원 채용비리, 무더기 송...
○ 지역소식 이모저모
민주 Vs 한국, 병역문제 '티격태격...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