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2.19 월 14:47
> 뉴스 > 사회
     
국제교류문화원, '풍비박산'
김영진 이사장 해임.. 6일 열린 임시총회 불법 논란
2018년 02월 09일 (금) 23:36:58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국제교류문화원 홈페이지에는 5일 단톡방을 통해 소집괴고 6일 열린 임시총회에 관한 어떤 공지도 올라와있지 않다.

 

국제교류문화원(이사장 김영진)이 출범 이후 최대 위기에 처했다.

국제교류문화원은 지난 6일 임시총회를 개최해 김영진 이사장 및 최영조 상임이사를 해임과 동시에 회원에서도 제명시켰다.

임시총회를 주도한 이사들은 궐위된 이사장에 연두희 부이사장을 선출했으며 대전시로부터 위탁 운영하고 있는 대전시 국제교류센터 센터장에 김병윤 고문, 소장은 주종국 이사를 선출했다고 밝혔다.

이들이 김영진 이사장을 해임한 이유는 센터와 문화원을 '독단적으로 운영했다'는 것이다.

김영진 이사장은 대전시로부터 대전시국제교류센터를 위,수탁하면서 직원들의 고용 승계를 보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국제교류문화원 일부 이사들은 '고용 보장'에 반대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김영진 이사장이 고집을 꺾지 않자 일부 이사들이 임시총회를 소집해 이사장과 상임이사를 해임한 뒤 자신들과 뜻을 같이하는 인사들로 채웠다는 전언이다.

문제는 임시총회의 법적 인정 여부다.

임시총회에서 해임된 인사들은 임시총회 자체가 불법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김영진 이사장을 해임한 임시총회는 지난 5일 20여 명의 국제교류문화원 이사들이 참여하는 '단톡방(단체 카카오톡 대화방)'을 통해서 공지됐다고 한다.

국제교류문화원 정관에는 (임시)총회는 공지후 7일 후에 개최하도록 돼 있다. 민법 규정에 따라서다.

국제교류문화원 측에서는 (임시)총회 사실을 문화원 홈페이지에 공지조차하지 않았다. 하지만, 이전에 개최된 이사회 또는 총회 관련 내용은 홈페이지에 공지돼 있다.

결과도 마찬가지.

국제교류문화원 측에서는 임시총회 결과를 홈페이지 공지사항에 공지하지 않고 일부 이사들에게만 개별적으로 전달했다.

지난 해 1월 취임한 김영진 이사장은 9일, 대전시 고위관계자에게 정관에 정해진 절차를 무시하고 소집된 원인무효인 임시총회라 효력이 없지만 법적대응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김영진 이사장은 임시총회를 주도한 이사들이 자신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할 경우 녹취록과 단톡 대화내용을 토대로 방어할 계획과 함께 대전시에서 승인한 대전시국제교류센터 직원들에 대해서는 '센터에 꼭 필요한 인재들'이라며 고용승계해 줄 것을 간곡히 호소했다고 한다.

한편, 국제교류문화원은 대전시로부터 대전시국제교류센터를 위,수탁 운영하고 있다. 1년 위수탁 비용은 4억 3천만 원으로 이중 인건비가 1억 7천만 원, 운영비가 2억 3천만 원이다.

msn
     관련기사
· 국제교류문화원 이사장은 김영진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 '용기백배' 박영순 청와대 선임행...
박성효 전 시장, 2월말 출마선언
○ 지역소식 이모저모
613 지방선거 본격 시작
허태정 예비후보 “적폐청산에 뜨거운 ...
이상민 의원, 성광진 캠프 전격 방문
홍종학 장관, 대전 벤처기업인과 간담...
박영순, 대전시장 출마 결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