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9.26 수 10:29
> 뉴스 > 정치
     
제보 문건, 누가 전달했나?
문건 전달 범인 밝히지 않으면 아무도 제보 안 해
2018년 03월 21일 (수) 10:10:41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민주당 대전시당 당직자가 거짓말을 해 파문을 겪은데 이어 익명의 제보 내용을 당사자에게 전달한 범인이 누군지에 초점이 모아지고 있다.

민주당 대전시당 공보국장은 지난 12일, 당일 당에서 영입을 발표한 김소연 변호사의 과거 활동을 비판하는 제보를 받았다.

공보국장은 이 같은 사실을 시당 당직자들에게 보고했으며 하루도 되지 않아 제보 내용이 당사자인 김소연 변호사에게 전달됐다.

김소연 변호사는 13일 오전 '공보국장이 타이핑해 당직자에게 보고한 제보 내용'을 300여 명이 활동하는 것으로 알려진 충남대 로스쿨 단톡방에 올렸다.

제보 내용은 2012년과 2013년에 노래방에서 제자들을 성추행한 혐의로 충남대에서 해임된 J 교수 사건 당시 김소연 변호사가 J 교수를 두둔했다는 주장이다.

익명의 제보자는 당시 상황을 자세히 밝히며 '김소연 변호사가 공인이 아닐 경우에는 상관없지만, 민주당에서 출마를 할 경우 충남대 로스쿨 학생들은 민주당을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소연 변호사는 이 같은 내용을 단톡방에 올린 뒤 자신은 J 교수의 대변 활동을 한 적이 없으며 오히려 MBC에 피해자 이름으로 자신이 거명돼 소송을 통해 사실을 바로잡았다고 적극 해명했다.

김소연 변호사는 20일 오후 통화에서 "제보 내용을 대전시당 당직자에게 전달받은 게 아니라 지인에게 받았다"며 "제게 해명의 기회를 주기위해서라도 제보 문건이 전달될 수 있는 거 아니냐?"고 반문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민주당 대전시당 당직자는 "제보 내용을 당사자에게 바로 전달하면 안 된다, 사실 관계를 파악한 뒤 검증하는 차원에서 질문하거나 요약 내용이 전달 될 수는 있다"고 말했다.

결국 김소연 변호사에게 전달 된 제보 내용은 '바로 전달 되서는 안 되는 내용'으로 민주당 대전시당 당직자가 직접 또는 간접적으로 전달된 것이 확실해 보인다.

제보 문건을 받아 본 당직자는 공보국장, 정책실장, 사무처장, 시당위원장으로 손에 꼽을 정도다.

하지만 민주당 대전시당은 제보 내용을 허락 없이 당사자에게 전달한 범인을 찾을 생각이 없어 보인다. 범인이 누구인지 예상이 가능해지는 대목이다.

제보를 당사자에게 전달한 건 중대한 범죄행위다. 만약 공직사회였다면 구속 수사 감이다. 특히 선거를 앞두고 특정 후보와 관련된 제보를 당사자에게 전달했다면 변명의 여지도 없다.

이번 사태를 민주당 대전시당이 제대로 밝혀내지 못한다면 앞으로 누구도 민주당에 공익제보를 하지 않을 것이라는 게 너무 자명하다.

민주당 대전시당의 자체적인 해결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다.

msn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대전시 정무라인 '윤곽'
○ 퓨마 탈출 소동, 끝나지 않은 휴...
금홍섭 원장, "조직문화 혁신"
대전시, ‘테미오래’ 운영 (사)대전...
대전시, 직장 내 성희롱 예방교육
레저인구 확대에 소형견인차 운전면허 ...
충남대병원 송민호 원장, 행안부 장관...
대전시, 제5회 컨택센터 가족화합 한...
국립 한밭대, 자유학기제 인재양성 스...
한국타이어, 2019닛산 알티마에 신...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