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7.18 수 11:19
> 뉴스 > 정치
     
정국교 전 의원, 정치적 목적있나?
범죄 증거 있다면서도 공개 안 해.. 민주당에서도 비판
2018년 03월 27일 (화) 16:15:46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민주당 대전시당 후보 중 1명이 측근비리가 있어 후보가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한 정국교 전 의원이 증거를 제시하지 않아 '정치적으로 목적이 있는 거 아니냐'는 의구심을 키우고 있다.

정국교 전 의원은 지난 26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 같이 밝혔지만 '누구인지'에 대해서는 아직 함구하고 있다.

민주당 대전시당에서는 정국교 전 의원에게 공문을 보내 '자료를 달라'고 요청했지만 정국교 전 의원이 거절했다고 한다.

이어 정국교 전 의원은 민주당 대전시당 후보 3명과 박범계 대전시당위원장이 참여하는 자리에서 '외부에 공개 안 하는' 조건으로 자료를 공개하겠다고 민주당에 역 제안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정국교 전 의원은 27일 오후 "후보 3명 중 이상민 의원과 박영순 예비후보가 '박범계 시당위원장이 공정성을 잃었기 때문에 못 믿겠다'며 불참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증거를 공개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정국교 전 의원은 '누가 어떤 범죄를 저질렀는지 공개해달라'는 요청에 "대가성 있는 돈을 받았고 증거를 가지고 있다, 당사자는 실토하면 징역을 가야하기 때문에 부인 할 것"이라고 말했다.

'누구'인지만 밝히지 않았지 특정 후보의 측근이 대가성있는 돈을 받았고 '징역에 갈'만큼 사안이 중대하다는 것을 강조한 셈이다.

정국교 전 의원은 '공개 시점'에 대해서는 굳게 입을 다문채 '원하는 게 뭐냐?'는 질문에 "후보단일화"라는 다소 황당한 답변을 내 놨다.

복수의 민주당 대전시당 관계자는 "정국교 전 의원은 당사자가 후보인지 알면서도 '측근'이라고 했다, 의도적"이라고 비판 한 뒤 "왜 민주당 대전시장 후보들을 연결시키는지 도저히 이해 할 수 없다, 정국교 전 의원이 민주당을 향해 '총질'을 하고 있다"고 힐난했다.

한편,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정국교 전 의원이 가지고 있는 증거는 '녹취록'으로 확인됐으나 증거 능력에 대해서는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msn
     관련기사
· ○ 바른미래, 검찰 수사 촉구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 '무책임'한 안희정 전 충남지사
○ 지역소식 이모저모
둔산전자타운 '끝없는 갈등'
○ 김택수 전 정무부시장 '의리있네~...
○ 민주당 지역위원장 동구만 '보류'
"박범계 의원은 약속 지켜라"
허태정 시장, 장애등급문제 해결
민주당, 명분도 잃고 실리도 없다
"민주당 의원들은 파행 중단하라"
행자부 "회기계속의 원칙 해당"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