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2.12 수 18:23
> 뉴스 > 정치
     
민주 폭탄, 바른미래서 터지다
정국교 발언 비판하다 박영순 후보에 고발당할 처지
2018년 03월 29일 (목) 11:14:31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바른미래당이 민주당 정국교 전 의원의 발언을 근거로 민주당을 비판하려다 오히려 민주당 박영순 예비후보로 부터 고발당할 처지에 놓였다.

민주당 박영순 예비후보 캠프는 29일 오전 발표한 성명을 통해 바른미래당의 공개사과를 요구한 뒤 당 차원의 공식 사과와 함께 책임자를 엄중 문책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앞서 바른미래당 대전시당은 28일 정국교 전 의원이 발표한 내용을 바탕으로 민주당을 비판하는 성명을 내면서 'A 건설회사가 현 청와대 유력인사 친형이 운영하고 이 때문에 공천내정설과 자금줄이라는 소문이 확산되고 있는 상황'라고 적시했다.

박영순 예비후보 캠프는 "바른미래당은 28일 없는 사실을 억지로 꿰어 맞춘 악의적인 논평을 발표한 뒤  무려 세 차례나 수정하는 있을 수 없는 일을 벌였다"며 비판했다.

또한 "바른미래당은 허무맹랑한 삼류소설을 같은 논평을 세 차례나 수정하더니, 박 후보에 대한 흑색선전 내용을 소리 소문 없이 삭제하는 촌극을 벌였다"며 "그럼에도 바른미래당은 거짓사실로 박 후보를 음해한 것에 대해서 공식 사과 한 마디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이어 "뭐가 그리 두려워서 슬그머니 꼬리를 내린 것인지 되묻고 싶다"며 "악의적인 흑색선전이 뒤늦게나마 삭제된 것은 다행이지만 깊게 파인 흠집은 쉽게 지워지지 않는다, 거짓은 진실을 이길 수 없는 법"이라고 힐난했다.

박영순 예비후보 캠프는 바른미래당에 세 가지 요구조건을 내세웠다. 캠프 관계자는 시한이 '이번 주'까지라고 못 박았다.

이들은 ▲당 차원의 공식사과 ▲이미 게재된 각 언론사의 기사 삭제 ▲더불어 마타도어를 시도한 책임자를 엄중 처벌을 각각 요구했다.

박영순 예비후보 캠프는 "만약 이러한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형사고발 등 법적책임을 물을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며 "클린 선거를 선언한 박영순 후보는 앞으로도 '아니면 말고’식의 근거 없는 마타도어에 대해서는 강력 대처할 방침"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지난 26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을 방문한 정국교 전 의원은 "민주당 대전시장 후보 중 1명의 측근의 비리가 있기 때문에 그 후보는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해 파문이 이어지고 있다.

msn
     관련기사
· 정국교 폭로 녹취록, 박범계에 전달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대전시의회, 대전시티즌 추경 전액 삭...
○ 전문학 전 의원, 첫 재판 출석 ...
○ 김세환 전 대변인, 서구갑 지역위...
"김 호 사장 임기 보장 말한 적 없...
○ 검찰, 민주당 김영미 의원 '기소...
밥차‧헌혈‧독도...
육동일 위원장, 정부 여당 맹비난
○ 정용기 의원, 지역 최초 정책위의...
허태정 시장 "체류형 관광상품 개발"
검찰, 박범계 의원 불기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