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9.26 수 10:29
> 뉴스 > 행정
     
대전시, '직장 내 성희롱' 전수 조사
분석 후 5월 결과 발표.. 행위자 나올 까 귀추 주목
2018년 04월 10일 (화) 14:50:41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대전시가 직장 내 성희롱 전수 조사를 마치고 분석 작업에 돌입해 그 결과에 관심이 쏠릴 전망이다.

대전시의 직장 내 성희롱 전수 조사는 전국 광역자치단체에서도 유일할 정도로 이례적이다.

서지현 검사 사건 이후 미투 운동이 전국적으로 확산되기 전인 지난 해 말 이미 직장 내 성희롱 실태조사를 준비하던 대전시는 '표본조사'에서 '전수조사'로 조사 범위를 확대해 시행했다.

이번 조사에는 구청을 포함한 대전시 공직자 및 산하기관 직원 12,039명을 상대로 실시됐다.

주관은 대전여성가족정책센터(센터장 주혜진)로 첫 아이디어는 배영옥 성평등기획특별보좌관이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무담당관실에서는 본격적인 설문 조사에 앞서 각 분야 전문가 8명으로부터 자문을 구했다.

자문결과 성추행 대신 '직장 내 성희롱'이란 법정용어를 사용키로 했으며 가해자 대신 '행위자'로 표기하고 익명성과 신뢰성 확보를 위한 조사 방법도 제안됐다.

제보를 받기위한 통로도 다양하게 개설했다. 먼저, 전체 공직자에게 '직장 내 성희롱 실태조사' 설문을 실시했으며 전용 전화와 팩스 및 전용 메일을 개설해 운영했다.

설문지 회수를 위해서는 대전시 본청을 비롯해 각 기관마다 복도에 설문지 회수함 200개를 설치했다.

설문에는 '직장 내 성희롱 예방교육'의 실시 여부를 묻는 기초적인 문항부터 '직장 내 성희롱'을 당했을 경우에는 구조적인 질문이 추가로 배치했으며 '별첨'으로 성희롱 고충 신청서를 첨부했다.

설문지 회수를 완료한 대전시는 결과물 입력 및 분석에 돌입했다. 5월 중으로는 용역결과가 발표되며 6월 중에 대안 마련 및 시행을 앞두고 있다.

한편, 대전시의 '직장 내 성희롱' 실태조사 용역 결과가 발표될 경우 누가 과연 '행위자'로 밝혀질지에 관심이 쏠릴 전망이며 논란 또한 커질 전망이다.

msn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대전시 정무라인 '윤곽'
○ 퓨마 탈출 소동, 끝나지 않은 휴...
금홍섭 원장, "조직문화 혁신"
대전시, ‘테미오래’ 운영 (사)대전...
대전시, 직장 내 성희롱 예방교육
레저인구 확대에 소형견인차 운전면허 ...
충남대병원 송민호 원장, 행안부 장관...
대전시, 제5회 컨택센터 가족화합 한...
국립 한밭대, 자유학기제 인재양성 스...
한국타이어, 2019닛산 알티마에 신...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