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0.25 일 20:41
> 뉴스 > 문화
     
시민과 함께한 22년 무용수 생활 ‘소중히 간직'
2018년 06월 24일 (일) 22:00:14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올해 명예퇴직 제도가 시행된 대전시립예술단에서 첫 명예퇴직 대상자가 나왔다.

대전시는 대전 시립무용단의 허은하 단원(41)이 오는 30일자로 명예 퇴직한다고 24일 밝혔다.

대전시에 따르면 고령자고용촉진법상 근로자의 정년이 60세로 연장됨에 따라 지난해부터 시립예술단원의 정년도 55세에서 60세로 연장됐다.

시립예술단의 명예퇴직은 정년연장에 따라 명예퇴직 희망 단원들에게 별도의 명예퇴직수당을 지급해 보다 안정된 마음으로 후배들에게 자리를 물려줄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올해부터 시행됐다.

이 제도는 지방자치단체 예술단 중에서 광주시립발레단이 시행 첫해인 지난해 1명이 명예퇴직했으며, 대전시립예술단도 올해부터 이 제도를 도입, 6월 30일자로 대전시립무용단에서 첫 대상자 1명이 나오게 됐다.

명예퇴직자 허은하 씨는 1997년 3월 대전시립무용단 상임단원으로 입사해 올해로 22년 근속 활동했으며, 초대 김란 상임안무자를 시작으로 5명의 예술감독으로부터 지도를 받고 해마다 30여회의 크고 작은 공연들을 통해 대전 시민들에게 기쁨을 선사해왔다.

허은하 씨는 “비록 몸은 무용단을 떠나지만 마음은 늘 무용단과, 또 시민들과 함께 할 것”이라며 “지난 22년 동안 함께 했던 기억을 소중히 간직할 것이며, 후배들에게 귀감이 되는 좋은 선배로 남고 싶다”고 말했다.

문용훈 대전시 문화예술과장은 “시립예술단 명예퇴직제도를 통해 단원들의 선순환적인 세대교체가 이뤄지고, 예술전공 졸업생들의 좁은 취업문에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명예퇴직제도 정착을 위해 하반기에도 신청자를 접수 받아 추가 시행할 예정이다.

msn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검경, 대전 출신 고위관료 수사
허태정 맨파워의 산실 '인수위원회'
○ 중도일보의 염홍철 사랑
○ 대전 서구의회만 안면도 연찬 고집
○ (주)KPIH, 유성터미널 새로운...
중기부 세종시 이전 로드맵 나왔다
박영순 의원, "중기부 입장 워낙 강...
"중소벤처기업부 세종 이전 반대"
대전도시공사 환경노조 파업 선언
대전 80대, 독감 예방접종 후 사망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