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2.12 수 18:23
> 뉴스 > 사회
     
대전시, 시내버스광고 '갑질'
광고비 지급 않고 조합에서 받을 납입금 깎아줘
2018년 07월 30일 (월) 16:33:06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대전시의 시내버스를 이용한 광고가 도마 위에 올랐다.

대전시는 지난 2016년부터 대전시내버스 조합 소속 버스 231대에 트램 등 대전시 광고를 하며 돈을 지급하지 않고 무료로 사용했다.

충남도 산하 시·군에서는 이런 사례가 없다는 게 업자의 설명이다. 이른바 대전시의 갑질이다.

대전시는 대전시내버스 조합의 광고대행사업자가 조합을 상대로 항의하자 이를 편법으로 해결해줬다.

바로 계약서를 새로 작성해 납입금을 20억 원이나 깎아준 것이다.

지난 2015년 12월, 시내버스 965대의 외부광고를 운영할 광고대행사업자와 100억 원에 계약을 체결한 시내버스조합은 2016년 7월 새로운 계약을 통해 납입금을 80억으로 20억 원 할인해줬다.

물론 법적 책임은 계약 당사자인 대전시내버스조합이지만 대전시 결정이었다는 건 누구나 아는 사실이다.

이 과정에서 구멍가게 수준의 주먹구구식 회계처리도 발생했다.

광고대행사가 시내버스조합에 납부해야 하는 비용 100억 원에서 대전시가 광고를 했거나 앞으로 할 만큼 금액을 삭감해 준 것이다.

특혜 의혹이 제기되는 것도 이 때문이다. 당초 공익광고 부분은 10%로 돼 있었지만 새로운 계약을 체결하면서 25%로 늘린 정황도 나타났다.

업자도 혜택을 입었지만 대전시의 무료광고를 위한 갑질성 셀프 특혜라는 것이 대체적인 분위기다.

현재 대전시내버스 조합의 광고를 대행하고 있는 업체뿐만 아니라 또 다른 업체 관계자들도 "모든 문제는 대전시에서 돈을 내지 않고 광고를 해서 발생한 것"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특히 현재 대전시내버스조합 광고대행사는 끊임없이 시내버스조합에 "유료화하라"고 요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대전시에서 공익광고를 남발해서 저희가 하는 (상업)광고를 침해한 것이다, 공익광고를 유료화하라고 요구했다"며 "(재계약을 한 건) 실질적으로 공익광고가 저희에게 피해를 끼친 게 인정된 것"이라고 말했다.

일부에서는 대전시에서 사용하는 '공익광고'라는 단어도 어불성설이라고 지적한다.

트램이나 대전시의 각종 행사 홍보는 공익광고가 아니라는 것이다. 대전시에서는 그동안 각 언론사에 광고비를 지급하며 트램에 대한 홍보를 펼쳐왔다.

더욱 큰 문제는 대전시에서는 아직도 무엇이 잘못된 것인지를 모르는 눈치다.

msn
     관련기사
· 00광고연합, 또 다른 특혜 의혹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대전시의회, 대전시티즌 추경 전액 삭...
○ 전문학 전 의원, 첫 재판 출석 ...
○ 김세환 전 대변인, 서구갑 지역위...
"김 호 사장 임기 보장 말한 적 없...
○ 검찰, 민주당 김영미 의원 '기소...
밥차‧헌혈‧독도...
육동일 위원장, 정부 여당 맹비난
○ 정용기 의원, 지역 최초 정책위의...
허태정 시장 "체류형 관광상품 개발"
검찰, 박범계 의원 불기소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