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21 수 19:42
> 뉴스 > 대덕특구
     
30km연대, "원자력연구원 해체하라"
거짓제염 연구로 혈세 231억 낭비.. 책임자 처벌 요구
2018년 08월 13일 (월) 12:50:42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원자력 관련 시민단체가 원자력연구원의 해체를 주장하고 나섰다.

'핵재처리실험저지30km연대(이하 30km연대)는 13일 연구조작 거짓제염 연구로 혈세 231억 낭비하고 묵인한 원자력연구원은 해체하고, 은폐축소한 과기정통부는 공개 사과와 책임자를 처벌하라고 밝혔다.

제염 연구는 방사능 오염을 제거 또는 저감시키는 연구로 원자력연구원의 제염 연구가 거짓으로 드러났으니 원자력연구원은 더 이상 존립 근거가 없다는 것이다.

30km연대는 "원자력연구원이 방사능에 오염된 흙을 깨끗한 흙으로 만드는 신기술, 소위 제염기술이라며 연구 결과를 조작하고, 213억 혈세를 탕진하고도 쓸모없는 커다란 구조물 하나 만들고 방치한 사기 행각이 보도됐다"고 말했다.

이 단체는 "원자력연구원은 제염 기술의 상용화를 위해 대량의 흙을 한꺼번에 정화할 수 있는 처리능력, 즉 대형화를 위한 실험을 한다면서 연구 결과를 조작했다"며 "수년 동안 오염된 흙 78톤에 깨끗한 흙 10톤 가량을 몰래 섞어서 전체 흙의 방사능 농도가 낮아져 대형화 기술에 성공한 것으로 꾸민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탈핵 정책이 이렇게 유실되고, 엉망인 된 것의 1차적 책임은 청와대에 있다"며 "이제는 청와대가 의지를 갖고 직접 나서지 않는 한 그 어떤 심각한 사고가 나도, 심지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직접 위협하는 문제가 생겨도 그냥 넘어갈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한편, 30km연대는 정부를 향해 ▲제염연구사기의 책임자 처벌과 사과 ▲원자력연구원 전면 감사 ▲과기정통부의 공개 사과 ▲사태해결에 청와대가 나설 것 ▲원자력연구원 해체 새로운 기관 신설 등을 촉구했다.

msn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왜 공천 줬냐?”고 따졌다는 김소연
김소연 의원, 정치자금법 위반
대전시티즌, 함량미달 선수에 혈세 '...
민주당 김소연 의원의 '말 바꾸기'
김소연 의원의 무차별 폭로
○ 효문화진흥원 채용비리 혐의 잡은 ...
채계순 의원, 김소연 의원에게 공개사...
염홍철 출판기념회 '인산인해'
김소연 의원 기자회견 전문(20181...
○ 서구의회 방차석 의원 사퇴하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