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0.16 화 17:42
> 뉴스 > 정치
     
김소연 의원 폭로, 일파만파
금품요구 당사자 소환 조사 예정.. 파문 확산
2018년 10월 01일 (월) 14:44:35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김소연 의원(민주당, 서구6)이 SNS를 통해 폭로한 '금품 요구' 사건이 정점을 향해 치닫고 있다.

김 의원은 지난 달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 지방선거 당시 선거를 도와 준 B가 억대의 선거비용을 집요하게 요구했다'는 글을 올려 파문을 일으켰다.

사건을 파악한 대전선거관리위원회에서는 지난 주말을 이용해 김소연 의원을 장시간에 걸쳐 조사했으며 김 의원은 조사 뒤 페북에 올린 글을 통해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할 증거를 선관위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선관위는 빠르면 1일, 김소연 의원이 금품을 요구했다고 주장한 B씨를 소환 조사할 뿐만 아니라 김 의원이 언급한 A와 C도 사실관계를 파악하기 위해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김 의원이 제출한 증거를 분석해 B의 처벌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며 처벌이 불가능할 경우 수사권이 있는 경찰 또는 검찰에 수사를 의뢰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금품을 요구한 것으로 지목된 당사자의 처벌이 가시화 된 가운데 지역 정치권에서는 김소연 의원이 왜? 이제 와서 폭로 글을 올렸냐는 의문이 고개를 들고 있다.

김 의원은 이번 사건을 폭로한 이유에 대해 수차례 '다시는 자신과 같은 젊은 정치인이 피해를 보지 않기 위해서'라고 밝혔지만 그것만으로는 충분한 설명이 되지 않는다는 의견도 많다.

특히 김소연 의원이 금품을 요구받은 시점에 바로 법적으로 문제 삼지 않은 부분은 두고두고 회자될 가능성이 크다.

일부에서는 '당시에 문제를 삼았으면 공천을 받지 못할 것을 우려했던 것 아니냐'는 의견이 김 의원과 같이 활동하는 대전시의회 의원들 입에서조차 나오기 때문이다.

이번 사태는 또 다른 동참자가 없다면 찻잔속의 태풍으로 그칠 가능성이 크다.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이번 김소연 의원의 폭로는 정치브로커들에게 따끔한 경고가 됐고 정치 문화를 바꿀 수 있는 계기가 됐다는 분석이 우세하다.

그동안 선거브로커들이 정치 신인들에게 전문가임을 빙자해 돈을 뜯어낸 사례가 셀 수도 없이 많았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김소연 의원의 폭로는 충분히 '소금'역할을 했다는 것이다.

또한 제2의 김소연이 나타난다면 그 효과는 배가 될 것이라는 데도 이견이 없다.

한편, 민주당 이해찬 당 대표는 1일 오전에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비공개 회의에서 이번 사건에 대해 언급하며 중앙당 윤리심판원에 직권조사를 지시했다.

msn
     관련기사
· 김소연 의원 페북글 '파장'· 한국당, 김소연 사건 수사 촉구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 민주당 김소연 의원의 '거짓말'
"대전시 국감준비, 불성실의 국치"
○ 대전시의회 연찬, 숨길 것 있나?
공기업 내쫓기만 하는 민주당
○ 대전시, 취임 100일 행사 없었...
○ 빈증에서 통한 허태정의 '아재개그...
허태정 대전시장, '동반 성장' 강조
허태정 시장이 LG그룹 칭찬한 이유?
○ '볼썽사나운' 대전시의회의 해명
대전ㆍ빈증, 스마트시티 구축 협력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