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2.8 토 09:16
> 뉴스 > 사회
     
물류단지 특혜, 정치인 연루 정황
전직 시의원·국회의원 보좌관, 사업자와 수시로 통화
2018년 10월 04일 (목) 12:56:04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검찰이 대덕구 신일동 물류단지 조성사업에 대한 수사를 확대하는 가운데 일부 정치권 인사들이 사업자와 수시로 통화한 사실이 드러났다.

대전시는 연초부터 대덕구 신일동 물류터미널 조성사업에 대해 수개월 간 조사를 벌인 뒤 '위법하다'고 판단 지난 4월, 대전시 공무원과 사업 관계자에 대해 수사를 의뢰했다.

대덕구 신일동 38-8번지에 조성키로한 물류터미널 조성사업의 경우 사업자가 토지의 2/3 이상을 확보하지 못했는데도 대전시가 인가를 내눴다.

이후 사업자는 토지 수용 방식으로 손쉽게 부지를 확보했으며 평당 2,30만 원에 거래되던 인근 부지는 땅값이 150만 원까지 치솟은 것으로 알려졌다.

1차 사업부지만 28,310㎡인 점을 감안하면 엄청난 특혜로 비쳐질 수도 있다.

대전시 전, 현직 공무원과 사업관계자를 소환조사하고 있는 검찰은 지난 달 관계자들의 계좌를 압수수색 하는 등 수사에 일정부분 성과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최근 특혜에 따른 거래 수법이 '분양 지분'을 나눠주는 방식이라 금융계좌조사에는 한계가 있었을 것으로 분석된다.

소식통에 따르면 검찰 수사 과정에서 복수의 정치인이 연루된 정황이 드러난 것으로 보인다. A 국회의원의 보좌관과 B 전 시의원이 사업관계자들과 수시로 통화한 내역이 나왔다는 것.

특히 검찰은 사업자가 토지의 2/3 이상을 확보하지 않았다는 서류가 있는데도 불구하고 대전시에서 인, 허가를 내준 사실을 확인하고 관련 부서로 수사를 확대했다.

한편, 대전시는 검찰 수사결과 불법성이 드러날 경우 사업인가를 직권으로 취소한다는 방침이다.

msn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대전시티즌 이사진 사표 제출
대전시티즌 예산 20억 이상 줄일 수...
○ 고참 선배들 때문에 힘든 서구청 ...
民主 김소연ㆍ박찬근 '블랙 먼데이'
판사도 울고.. 기자도 울고..
○ 김소연 의원, 반격 당하나
누가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까
중구의회 윤리위, 박찬근 '제명'
○ 검찰, 박범계 의원 소환 할까?
○ 민주당, 김소연 의원 징계 '순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