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8.11.21 수 19:42
> 뉴스 > 정치
     
"국민이 신뢰해야 20년 집권 가능"
이해찬 민주당 대표 해단식 발언 화제.. 대선 불출마도 강조
2018년 10월 27일 (토) 14:58:30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지난 전당대회당시 자신의 선거캠프인 든든캠프 관계자들에게 고마움을 표시했다.

 

   
이날 이해찬 캠프 해단식에는 전국에서 300명이 넘는 지지자들이 참석했다.

 

"국민들로부터 신뢰를 얻어내고 긍정적 평가를 얻어야 20년 집권도 가능하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0년 집권'을 또 다시 꺼냈다.

이 대표는 자신을 대표로 뽑아준 지난 8월 전당대회와 10월 초 평양 방문 당시 장기집권을 얘기해 야당의 반발을 산 바 있다.

이번 발언은 당 대표 출마 당시 선대위 해단식에서 나왔다.

이해찬 대표는 26일 오후 6시, 대전 KT인재개발원에서 열린 자신의 선거캠프 해단식에 참석해 이 같이 발언하며 2020년 총선 압승도 강조했다.

이 대표는 "내년은 3.1운동과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이 되는 해로 당에 특별위원회를 만들어서 기념하고 평가할 것"이라며 "해방이후 혼란한 정국을 겪어왔지만 우리 스스로가 힘을 합쳐 헤쳐 나왔다, 위대한 저력을 지닌 국민들의 힘"이라고 말했다.

이어 "새로운 100년은 이제부터가 시작이다, 평화와 공존의 시대, 민족 번영의 시대를 눈앞에 두고 있다"며 70년 분단체제 영향으로 민주주의를 받치는 4개의 기둥 △언론 △시민사회 △노조 △정당 모두 취약했으나 당은 역량을 키워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2020년 총선 압승을 위해 당내 혁신과 민주적 소통이 필요하다, 국민들로부터 신뢰를 얻어내고 긍정적 평가를 얻어야 20년 집권도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정치의 원칙'에 관한 발언도 나왔다.

이해찬 대표는 "일의 경중과 선후, 완급을 종합적으로 잘 판단해야 올바른 퍼블릭 마인드를 가질 수 있다"며 "진실한 마음과 성실한 태도로 임해야 한다, 또한 가장 중요한 것이 절실한 심정이다, 이 세 가지가 공인의 자세이자 기준"이라고 말했다.

대선 불출마 입장도 내놨다.

이 대표는 "앞으로 2년간 땀 흘려 일하겠다, 더 이상 냉전수구세력에 나라를 맡겨서는 안 된다"며 "나라다운 나라, 성공하는 정부를 함께 만들어 나가자, 억측을 막기 위해 다시 말씀드리지만 당 대표가 저의 마지막 공직"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msn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왜 공천 줬냐?”고 따졌다는 김소연
김소연 의원, 정치자금법 위반
대전시티즌, 함량미달 선수에 혈세 '...
민주당 김소연 의원의 '말 바꾸기'
김소연 의원의 무차별 폭로
○ 효문화진흥원 채용비리 혐의 잡은 ...
채계순 의원, 김소연 의원에게 공개사...
염홍철 출판기념회 '인산인해'
김소연 의원 기자회견 전문(20181...
○ 서구의회 방차석 의원 사퇴하나?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