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6.19 수 15:16
> 뉴스 > 사회 | 조잘조잘
     
○ 눈물겨운 호소문에도 '금고형'
2019년 01월 09일 (수) 15:42:40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 아파트내에서 교통사고로 딸을 잃은 소방관 부부가 항소심 재판부에 엄벌을 요청했으나 1심과 같은 금고형이 선고 돼.

대전지법 제1형사부 9일 열린 피고 A 씨에 대한 재판에서 1심과 같은 금고 1년 4개월을 선고.

이번 재판이 관심을 끈 이유 중 하나는 지난 달 5일 열린 결심 공판에서 사고로 딸을 잃은 부부가 가해자를 엄벌에 처해달라고 장문을 호소문을 제출했기 때문.

msn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 허태정 대전시장 인사 '안정감'
"박수범 후보한테 백만 원 받았다"
중구의회, 박찬근 제명 추진
한국당 황교안 대표, 충남대 방문
"박찬근 의원은 즉각 사퇴하라"
박정현 청장 언제까지 침묵하나
박찬근 의원, 과연 억울할까?
○ 법원, 임동표 보석 신청 기각
참여연대, '인조잔디' 감사 청구
○ 검찰, S여고 학생 성추행 건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