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9.19 목 00:14
> 뉴스 > 정부청사
     
외국인도 쉽게 우리나라 숲해설 듣는다
2019년 02월 25일 (월) 08:40:13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산림청(청장 김재현)은 오는 3월 15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에이티(aT)센터에서 국내 최초로 ‘외국인 친화형 숲해설 경연대회’를 연다고 25일 밝혔다.

최근 자연휴양림, 치유의 숲 등 산림복지시설에 방문하는 외국인들이 늘고 있으나 아직 외국어 숲 프로그램이 활성화되지 않은 상태다. 또한 외국인 방문객의 수요를 만족시킬 수 있는 전문가 양성 방안 역시 미흡하다.

이에 산림청은 외국인들의 국내 산림복지서비스 수요를 충족하고 숲교육 전문가의 언어능력 향상을 위해 ‘평화와 웰빙을 위한 산림(Forests for Peace and Wellbeing)’을 주제로 숲해설 경연대회를 개최한다.

산림청이 주최하고 한국숲해설가협회가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숲해설가, 유아숲지도사, 숲길등산지도사 등 산림교육전문가는 물론 영어에 능통한 일반인과 외국인도 참가 가능하다.

참가 신청 방법은 오는 28일까지 한국숲해설가협회 누리집(www.foresto.org)*에서 신청서를 내려 받아 프로그램 시연계획서와 함께 제출하면 된다. 참관 희망자도 내달 6일까지 동 누리집에서 신청하면 된다.

각계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은 소재의 적정성, 정보의 정확성·적절성·일관성, 흥미 유발도 등을 기준으로 프로그램을 평가하며 최우수(1명)에 100만원, 우수(1명)에 50만원, 장려(2명)에 각 3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아울러 수상자들은 올해 6월 열리는 아·태지역 산림주간* 행사 중 필드트립(견학)에서 외국인을 대상으로 숲해설 하는 기회를 갖는다.

이번 대회 관련 문의는 (사)한국숲해설가협회 사무처(☎02-747-6518)로 하면 된다.

김기현 국제협력담당관은 “숲교육 전문가의 어학능력 강화는 국내 산림복지서비스의 세계화를 위해 필수”라면서 “‘2019년 아·태지역 산림주간’의 필드트립 가이드 선발을 위해 본 경연대회에 많은 참여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msn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 대전시티즌의 '정신적 지주' 염홍...
○ 민주당, 징계 한다더니 '뭉개기'
○ 약속 안 지키는 김재혁 정무부시장
피의사실공표 처벌은 기득권 지키기
”3만여 청운령 보문산에 모인다"
민주당, 어쩌다 이렇게 됐나
○ 김경철 내정자, 해명에 관심 집중
문재인정부, 국토균형발전 포기?
대전시티즌, 5개월만에 홈 승리
유학생도 함께한 유니캅스, 안전사고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