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6.19 수 15:16
> 뉴스 > 사회
     
대전보훈병원 채용, 필기 1·3등 탈락
사전 공지조차 없었던 마지막 인성시험이 당락 좌우
2019년 03월 17일 (일) 08:14:47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최근 실시된 대전보훈병원(병원장 송시헌)의 치과위생사 채용 과정에서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는 일이 발생해 탈락자가 반발하고 나섰다.

대전보훈병원은 지난 1월 30일 정규직인 치과위생사 채용 공고를 실시한 뒤 서류합격자를 대상으로 2월 19일 필기시험을 각각 치렀다.

필기시험이 끝난 뒤 보훈병원 고위관계자는 이미 계약직으로 근무중인 대전보훈병원 소속 응시자들에 대해 '등수안에 들었으니 시험 잘 봤다'고 주변에 알렸다고 한다.

하지만 필기시험 하루 뒤 각자 컴퓨터로 접속해 이뤄진 인성시험에서 당락이 바뀌는 사태가 발생했다.

서류에 합격한 뒤 필기시험에 1등과 3등으로 합격했던 지원자 2명이 인성시험에서 60점 미달로 불합격 통보를 받은 것이다.

특히 필기시험에서 단 한 문제만 틀리고 1등을 차지한 A 씨는 면접 점수와 상관없이 합격 안정권이었다는 게 병원 관계자들의 증언이다.

또 다른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가족들은 <대전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채용공고와 서류 및 필기시험 합력 이후에 단 한 번도 인성검사에서 60점을 넘어야 한다는 고지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또한 "아무리 시험을 잘 봐도 인성검사점수가 미달되면 불합격시킬 만큼 중대차한 사항이라면 반드시 공식화해 알렸어야 했는데 국가유공자와 장애인 고용촉진에 대한 말만 있지, 인성 검사에 대한 말은 단 한글자도 없었다"고 항변했다.

하지만 대전보훈병원에서는 탈락한 가족에게 보낸 내용증명을 통해 "통상적으로 인성 검사를 실시함은 근로 부적격의 인성을 가진 지원자를 걸러내기 위한 중요한 절차로서 취업 지원자 누구나 알 수 있는 상식에 해당된다"고 해명했다.

이어 "공고상 인성검사를 실시한다는 점을 명시한 이상 인성검사 결과 부적격자로 판단 될 경우 채용 상 불이익을 당할 수 있다는 점에 대해서는 충분한 예견 가능성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인성시험이 규정대로 실시됐는지도 의문이다.

대전보훈병원에서는 인성시험을 볼 때 '인터넷 및 컴퓨터 접속이 원활한 곳에서 접속해도 된다'고 했기 때문에 응시자 15명이 당사자가 직접 접속했는지 여부도 확인되지 않고 있다.

근무지인 병원에서 접속한 몇 명을 제외하곤 접속 장소조차 확인되지 않기 때문에 인성시험에 대해 잘 파악하고 있는 주변 인사로부터 도움이 받았을 개연성도 있다.

인성검사 미달로 탈락한 1, 3등을 대신해 합격한 응시자 중 1명은 병원관계자의 가족이라는 게 탈락자 가족의 증언이다.

이에 탈락한 가족들은 대전보훈병원에 귀책사유가 있다며 병원에서 분명하게 해명할 것과 추가합격을 요구하고 나섰다.

한편, 탈락자 가족들은 대전보훈병원의 채용 문제가 해결될 때까지 국가보훈처, 각 정당, 국민권익위원회, 감사원, 청와대 등에 계속 문제를 제기하겠다며 거듭 억울함을 피력했다.

msn
     관련기사
· 대전보훈병원, 갈수록 커지는 의혹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 허태정 대전시장 인사 '안정감'
"박수범 후보한테 백만 원 받았다"
중구의회, 박찬근 제명 추진
한국당 황교안 대표, 충남대 방문
"박찬근 의원은 즉각 사퇴하라"
박정현 청장 언제까지 침묵하나
박찬근 의원, 과연 억울할까?
○ 법원, 임동표 보석 신청 기각
참여연대, '인조잔디' 감사 청구
○ 검찰, S여고 학생 성추행 건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