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6.14 금 20:44
> 뉴스 > 정치
     
"대전시와 민주당은 '샴쌍둥이'"
인조잔디 관련 집행부 견제 못 하는 시의회 비판
2019년 04월 10일 (수) 13:26:53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대전시의 안영동생활체육시설단지 인조잔디 축구장 조성과 관련 한국당 대전시당에서 시와 시의회를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한국당 대전시당 육동일 위원장과 박희조 수석대변인은 10일 오전, 정례기자간담회를 통해 대전시에 행정을 투명하게 공개할 것과 향후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거의 비등점에 도달한 느낌이다.

먼저 육동일 위원장은 모두 발언을 통해 "인조잔디 특혜 시비 문제가 비밀로 덮여 있다"며 "언론에서 보도됐지만 특정인에 대한 특혜 시비가 전혀 잠잠해지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 문제는 분명하게 전말을 공개해야 한다는 것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육동일 위원장은 최근 대전시가 야구장건립부지 용역에 대한 정보공개청구를 거부한 사례 등을 함께 열거하며 대전시를 거듭 공격했다.

육 위원장은 "행정이 미공개 되고 불투명하게 진행되므로 비리와 부패에 의심이 들수밖에 없다"며 "설령 아니라 할지라도 투명하게 공개해야 비판과 의혹에서 자유로울 수 있다"고 밝혔다.

바톤을 이어받은 박희조 수석대변인의 발언은 '마지막 경고'에 가까웠다.

박희조 수석대변인은 향후 대응 방침에 대해 "대전시를 감시해야 할 대전시의회가 거의 '샴쌍둥이'로 쿵짝을 맞추듯이 유야무야하는 모양새"라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도 그렇고 시민단체가 강력히 주장하는데도 꿈쩍하지 않는 이유가 있을 거 같다, 언론이나 시민단체의 문제 제기에 대해 뭉개기 전략으로 간다면 한국당에서 추가적인 강력한 방안을 강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대전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위원장 이광복) 소속 의원들은 지난 3월 5일 인조잔디 문제와 관련해 경남 합천과 광주광역시 등 현장을 방문했으나 아직까지 아무런 입장을 내 놓지 않고 있다.

당시 현장을 다녀 온 일부 기자들은 "당시 현장에서 의혹을 파헤치려는 의욕을 전혀 찾아 볼 수 없었다"며 "한 달이 넘도록 발표를 안 할 거면 뭐 하러 시민 예산을 들여 현장을 다녀왔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msn
     관련기사
· 안영 축구장 인조잔디 수의계약· 대전시의 '수상한' 인조잔디 수의계약
· 인조잔디 수의계약 면밀한 조사 촉구· "인조잔디 수의계약 사건에 대한 면밀한 조사를 촉구한다"
· "축구장 비리의혹 철저히 수사하라"· 대전시 인조잔디 축구장 ‘무용지물’
· 인조잔디 업체 대표 '거짓말'· 인조잔디 강행에 야3당 강력반발
· 대전시ㆍ업체, 거짓말· 새로운 대전? 구호뿐인 대전시
· ○ 허태정 대전시장, '진노'· 45mm 인조잔디 패드, KS기준 위배
· ○ 대전시의회, 집행부 챙기기?· 야당, 대전시·시의회 싸잡아 비판
· 인조잔디 패드 'KS 인증' 없다· 대전시 인조잔디 의혹 취재 거부
· “대전시는 바른미래당 대전시당의 엄중한 경고임을 인식하기 바란다”· 대전시, 대전시의회도 무시
· "A 인조잔디 KS 품질기준 판단 못 해"· 김명진 축구협회장 "토론회 하자"
· "인조잔디 품질은 시민안전과 연결"· "대전시는 인조잔디 비리의혹 규명하라"
· '00테크' 사문서위조로 재판 중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주체사상까지 끌어들인 김소연
중구의회 박찬근 의원 '또' 성추행
"잘못 있으면 신고하는 게 정석"
○ 박찬근 탈당에 불거지는 '책임론'
설명마저 듣지않겠다는 일부 주민
중구의회, 박찬근 제명 추진
○ 학교서 체포된 '못 된' 선생님
한국당 황교안 대표, 충남대 방문
○ LNG 발전소 유치, 강행 or ...
○ LNG발전소 유치 간담회, 주민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