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5.20 월 15:23
> 뉴스 > 행정
     
서구청 쓰레기 처리, 이번 주 고비
A 업체 법원에 가처분 신청.. 빠르면 이번 주 결론
2019년 04월 23일 (화) 11:21:25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대전 서구청의 생활쓰레기 수거 문제가 이번 주엔 윤곽이 잡힐 전망이다.

청주시로 부터 한 달간 영업정지 처분을 받은 서구청 생활폐기물 수거업체에서는 행정처분에 불복, 청주지방법원에 가처분신청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업체 관계자는 23일 오전, "지난주에 가처분신청을 제출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법원이 A업체에서 제기한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이면 공식 판결이 날 때까지 서구청 관내의 생활폐기물 수거는 A 업체에서 계속 할 수 있다.

문제는 가처분 신청이 기각됐을 경우다. 이 경우 대전 서구청에서는 기존 계약의 해지 여부는 별도로 새로운 폐기물 수거 업체를 선정해야 한다.

서구청 담당자는 "기각 될 경우를 대비해 준비하고 있다"며 "서구청 주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피해가 없도록 하기 위해 청주시와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서구의회에서도 왜 이런 사태까지 왔는지 따져보겠다는 입장이다.

김창관 서구의회 의장은 "가능한 빠른 시일 내에 집행부와 함께 업체 관계자들을 만나 내용을 들어보고 해결책을 모색하는 한편, 왜 이런 문제가 발생했는지 파악해 볼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충북 청주시에서는 대전 서구청 폐기물 수거 업체가 면허를 따지 않고 서구 폐기물을 청주시로 반입했다며 한 달간 영업정지 처분을 내렸으며 영업정지는 5월 24일 시작된다.

msn
     관련기사
· 서구청, 폐기물 수거 '조마조마'· 서구 폐기물 대란 현실화되나?
· A 회사 "최선의 노력 다하겠다"· 청주시 "생활폐기물 반입 잘못"
· 서구청, 쓰레기 대란 우려 현실화· 서구 폐기물업체 영업정지 '초읽기'
· 대전 서구청, 쓰레기 대란 시작· 조달청에 책임 떠 넘기는 서구청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무죄 주장 웬말인가"
○ 대전시티즌 점수 조작 수사 확대
○ 황교안 대표, 대전에서 광폭 행보
○ 박석순 의원, 항소심도 당선무효형
"부정에 연루된 인사들은 사퇴하라"
○ MBG 임동표, 추종자들도 '문제...
대전 시내버스 협상 물꼬
대전으로 몰려드는 창업인들
대전지방변호사회, '아름다운 봉사'
송동윤 작가의 세 번째 장편소설 출...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