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9.23 월 09:12
> 뉴스 > 행정
     
월평공원 민간특례사업, 조건부 수용
대전시, 8일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로 최종 결정 발표
2019년 05월 08일 (수) 18:09:43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월평공원 사업대상지 항공사진(제공 대전시)

 

'월평근린공원' 특례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대전시는 8일 오후 열린 도시계획위원회 심의결과 ‘월평근린공원 개발행위 특례사업 비공원시설 결정 및 경관상세계획안'에 대해 "조건부로 수용 됐다"고 밝혔다. 

월평근린공원은 1965년 10월 14일 건설부고시 제1903호로 공원으로 결정됐으며, 2020년 7월 1일에 효력을 잃게 되는 장기미집행도시계획시설로, 2015년 5월 3일 도시공원법에 의해 개발행위특례사업 제안서가 제출돼 추진돼 온 곳이다.

대전시는 지난 4월 17일 개최한 도시계획위원회에서 ▲환경이 양호한 부분 보전하는 배치계획수립 ▲3종 일반주거지역 선택의 적정성 ▲주변 환경을 고려한 용적률 하향 및 층수 검토 ▲주변의 교통여건을 감안해 교통개선대책 검토 ▲경관상세계획에 대한 전반적이고 세부적인 검토 보완사항을 결정했다.

또한 △사회적 형평성 △경제적 타당성 △공익의 정당성 확보 차원에서 사회적 약자를 배려한 주거(임대주택)도입 검토 권고사항 및 현장답사를 이유로 재심의 결정된 바 있다.

이날 도시계획위원 20여명은 현장을 방문해 생태 및 식생현황과 주변 산림 상태 등을 파악하고 1차 심의에서 보완 요구한 사항을 위주로 심의했다.

조건사항으로는 ① 4월17일 열린 위원회 조건사항 반영 ② 1 ‧ 2지구 중앙에 주출입구를 계획한 교통계획 수립 ③ 2차선 set-back에 대한 적정성 검토의 권고사항이 주어졌다. set-back은 아파트 진출입로를 늘리는 효과와 함께 교통량 분산 효과가 있다.

이로써, 월평공원 정림지구에는 대지면적 77,897㎡에 최대 28층 규모의 아파트 16동 1,448세대가 들어서게 된다.

대전시 관계자는 "앞으로 세부계획을 세워 교통영향평가 및 환경영향평가, 협약 체결, 사업자 지정 등 관련법에 따른 월평근린공원 정림지구 특례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라며 "위원회의 심도 있는 심의 내용을 잘 반영해 월평근린공원 정림지구 특례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msn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 약속 안 지키는 김재혁 정무부시장
민주당, 어쩌다 이렇게 됐나
○ 한국당 대전시당, '의문의 1패'
단순 후원금 납부는 처벌 안 돼
”3만여 청운령 보문산에 모인다"
○ 김경철 내정자, 노조 지적 부인으...
○ 김경철 내정자, 해명에 관심 집중
"민영화" Vs "민간투자사업"
○ 하수처리장 이전 사업 '꼬인다 꼬...
문재인정부, 국토균형발전 포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