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6.14 금 20:44
> 뉴스 > 행정
     
설명마저 듣지않겠다는 일부 주민
책임 있는 정치인마저 '무조건 안 된다' 님비 근성 보여
2019년 06월 11일 (화) 10:14:08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산업단지에 입주하는 기업 중에 공해 물질을 배출하지 않는 기업이 있습니까?"

대전시에서 서구 평촌산업단지에 LNG 발전소를 유치하기위한 MOU를 체결한 뒤 지역 정치권과 일부 세력이 '무조건 반대'를 외치는 상황에서 허태정 대전시장이 보인 반응이다.

대전시에서는 지난 3월 19일 한국서부발전과 LNG 발전소 건립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당시 대전시 발표에 따르면 한국서부발전은 1,000MW급 천연가스(LNG)발전시설 뿐만 아니라 150MW의 수소연료전지, 2MW의 태양광 발전시설을 평촌지구에 건립할 계획이다.

이는 대전시가 사용하는 전력의 약 60% 규모로 2018년 대전시의 전력자급률은 1.9%다.

하지만 '친환경 에너지 생산설비를 갖추게 됐다'는 대전시의 자신감과는 달리 'LNG 발전소도 미세먼지가 발생한다'는 지적이 나오자 지역 민심은 싸늘해졌다.

대전시 발표가 있던 3월에는 전국이 건강 걱정뿐만 아니라 민심이 흉흉해질 정도로 미세먼지 발생이 많았던 시기다.

이후 대전시에서는 냉각기 거친 뒤 6월 들어 지역주민 간담회와 기자간담회를 마련해 대전시 계획을 설명하고 의견을 청취하려는 계획이지만 이마저도 쉽지 않게 됐다.

일부 세력의 강경 주장과 정치권의 부화뇌동으로 지역 주민들이 대화마자도 보이콧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지역 최다선 의원인 박병석 의원도 문제였다.

사업 추진 전 대전시로부터 제대로 된 설명을 듣지 못한 박병석 의원은 지역 민심이 심상치 않자 '지역민이 반대하면 저도 반대한다'는 논리로 대전시 정책을 흔들었다.

박병석 의원만 그런 것도 아니다. 장종태 서구청장과 대부분의 서구의회 의원 및 지역구 시의원도 LNG 발전소 유치를 반대하고 나섰다. 명분은 지역 주민 반대다.

이를 두고 일부 공직사회에서는 '책임 있는 정치인의 자세가 아니'라는 비판이 나온다.

현존하는 대규모 발전 방법 중 가장 친환경적인 LNG, 수소연료전지, 태양광이 포함된 발전소 유치를 자세한 설명도 없이 무조건적으로 반대하는 것은 '님비' 현상의 전형적인 모습이기 때문이다.

책임 있는 정치인이라면 대전시의 설명을 충분히 들어본 후 어떤 방법이 지역 발전을 위해 최선인지 파악한 뒤 주민들 설득에 나서도 늦지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결론적으로 평촌산단에 LNG 발전소를 유치하지 못 할 경우 그 자체도 문제지만 전력자급률 1.9%로는 앞으로 대규모 기업집단의 대전시 유치에 상당한 제약이 따를 전망이다.

대전시의 형편없는 전력자급률은 다른 지역에 피해를 입힌다. LNG 발전소 등을 통해 일정량의 전력을 확보하지 못 할 경우 서해안의 석탄발전을 통한 전기를 가져다 써야 할 형편이다.

'우리 안마당에는 LNG 발전소도 안 되니, 보령의 석탄 발전소를 더 가동하라'는 것과 다를 바 없다.

대전시에서는 LNG 발전소의 유해물질이 가동 중단 뒤 재가동하는 시점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다는 것에 대응해 발전소를 24시간 가동해 유해물질 생성을 최대한 막는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

이때 심야에 생산되는 전력을 비축 한 뒤 낮에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무료 또는 염가에 제공하거나 타 발전회사에 판매하는 방법 등을 연구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공해물질 배출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적의 집진시설 설치방안도 대비하고 있지만 둘 다 상당한 예산이 투입되기 때문에 한국서부발전의 대응을 지켜봐야 한다.

대전시는 6월 총 3차례 서구 기성동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설명회를 계획했지만 주민들의 반대로 첫 번째 설명회는 무산됐다.

오는 13일 기성종합복지관에서 개최 예정인 자치구 정책투어도 대전시장의 입장을 막기 위해 300명의 집회신고를 마쳤으며 20일에는 허태정 시장이 참석하는 대화가 마련됐지만 정상적으로 추진될지는 미지수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LNG 발전소 추진을 전제로 하지 않고 지역 주민들과 진솔한 대화를 하고 싶다'는 뜻을 수차례 밝힌 상태다.

msn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주체사상까지 끌어들인 김소연
중구의회 박찬근 의원 '또' 성추행
"잘못 있으면 신고하는 게 정석"
○ 박찬근 탈당에 불거지는 '책임론'
설명마저 듣지않겠다는 일부 주민
중구의회, 박찬근 제명 추진
○ 학교서 체포된 '못 된' 선생님
한국당 황교안 대표, 충남대 방문
○ LNG 발전소 유치, 강행 or ...
○ LNG발전소 유치 간담회, 주민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