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2.12 목 18:01
> 뉴스 > 정치 | 포토뉴스
     
"박찬근 의원은 사퇴하라"
2019년 06월 17일 (월) 14:24:26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자유한국당 대전시당 관계자들이 17일 오후 2시, 대전시의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최근 동료 의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중구의회 박찬근 의원의 사퇴를 촉구했다.

다음은 기자회견문 전문.

성추행 박찬근 중구의원 의원 제명 촉구 및
더불어민주당의 꼬리 자르기 규탄 기자회견문>

먼저 이 시간에도 정신적인 충격과 주변의 따가운 시선에
너무나 괴로워하고 있을 피해 중구의회 여성의원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박찬근 중구의원은 지난 6월 5일 의원들과 저녁 회식을 마친 후
이동한 커피숍에서 동료 여성의원을 성추행 했다.

박찬근 의원은 누구인가?
작년 8월 집행부와의 만찬 자리에서 이번 피해자를 포함하여
동료 여성의원 2명을 성추행하고도
“피해자들이 성추행으로 인정하지 않았다”,
“당시 상황은 ‘프리허그’”라며 망언을 서슴치 않은 장본인 아닌가?
이후 중구의회에서 당시 소속 정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제식구 감싸기로 제명을 겨우 면해 출석정지 30일 이라는
가벼운 징계를 받은 바 있다.

대전의 지방자치 역사상 치욕스런 사건으로 기록될
여성의원 성추행 기억이 채 잊혀지기도 전에 반성과 자숙은커녕
동료 여성의원을 또다시 성추행하는 만행을 저지른 것이다.
이번에도 유권자에 의해 선출된 공인으로서
최소한의 도덕적 책무를 망각한 채
피해 의원에게 진정한 사과 한마디 없이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변명하는
파렴치한 모습으로 일관하고 있다.

박 의원의 상습적인이고 악질적인 성추행은
중구의회 내에서는 물론 박 의원 주변인을 대상으로 한
3차, 4차 피해자를 양산할 가능성이 높아
대전지역의 정치권과 여성계 등 시민단체는 최소한의 격리 조치로
의원직 제명과 법적인 책임을 끝까지 묻는데 동참해 주기를 촉구한다.

이 사건이 터지자 슬그머니 셀프 탈당한 박 의원의
파렴치한 행태는 그렇다 치고 작년 지방선거에서
자격 미달의 박 의원을 공천한 민주당의 태도는 집권여당으로서
비겁함을 넘어 스스로 공범임을 자인하는 꼴이 되었다

민주당은 2차 성추행 사건 이후 박 의원이 탈당계를 제출했어도
먼저 대전시민에게 사과하고, 당 차원의 진상조사
그리고 중징계로 철퇴를 내렸어야 했다.
도마뱀 꼬리자르기 식으로 탈당 처리하고
이제는 더 이상 민주당 소속 의원이 아니니 우리와는 무관하다는 인식이라면
민주당이 천박한 성의식을 가진 정당이라는 낙인을
다시 한번 찍히게 될 것이다.

작년 민주당 소속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미투 사건 당시
민주당 대전시당이 젠더폭력대책특위를 출범시켜 성인지적 선거운동과
정책을 발굴하겠다는 약속을 우리는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
민주당이 이번 사건에 대해 책임 있는 행동을 하지 않고
또다시 어물쩍 넘어가려 한다면 두 얼굴을 가진 야뉴스 정당,
미투 DNA 정당임을 스스로 인정하는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

이에 우리는 파렴치 성추행 의원 박찬근 의원과
꼬리 자리기로 스스로 미투 정당임을 인정하는 더불어민주당에게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첫째, 상습적이고 악질적 성추행을 저지른 박찬근 의원은
피해 여성의원과 그 가족들 그리고 유권자를 비롯한 대전시민에게
사과하고, 중구의회는 성추행 박찬근 의원을 즉각 제명하라!

둘째, 무책임한 탈당처리로 꼼수 부리는 더불어민주당은 집권 여당답게
2차 성추행 사건에 대해 대전시민에게 엎드려 사죄하고,
탈당처리 철회와 함께 진상조사에 나서 박 의원을 중징계 하라!

                                           2019년 6월 17일
                    자유한국당 대전광역시당 여성위원회·여성의원협의회 일동

msn
     관련기사
· 중구의회, 박찬근 의원 제명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 박용갑 중구청장, 총선 불출마
하나은행, 대전시티즌 전지훈련 취소
무조건 '거부'만 하는 대전시
○ 민주당 수준 보여준 복기왕
황운하 "까맣게 잊고 있었다"
○ 대전지역 국회의원은 용퇴 없다?
○ 최연혜·정진석, 反환경운동 '2관...
대전시의회 행감우수의원, '조·채·오...
대전시교육청 청렴도 '꼴찌'
○ 유성 곰탕집 성추행 사건 결국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