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0.18 금 10:31
> 뉴스 > 사회 | 조잘조잘
     
○ MBG 투자사기 아직도 진행중..
2019년 07월 03일 (수) 15:11:31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 구속수감된 MBG 임동표 회장과 뜻을 같이하는 일부 인사들이 MBG 사업을 다시 부활시켜 사기를 이어가려는 정황이 포착 돼.

MBG 주주 중 일부 인사들은 3일 오전 대전 ICC호텔에서 임시주주총회를 갖고 정추위 의장 A 씨를 임시회 의장으로, 이사와 감사도 각각 임명하는 등 전열을 재정비하는 모습.

이들은 주주들을 동참시키기 위해 문자메시지 등으로 '정추위 의장 A 씨에게 약 600억 원의 투자금 계약이 이뤄져 들어왔고 빠른 기간내 상장도 진행 될 것'이라며 예전 사기 수법을 또 다시 동원.

또한 '정추위에 위임장을 제출하지 않으면 보상에서 모두 제외하기로 결정했다'며 위임장 제출을 촉구하는 등 상식이하의 모습을 보이기도.

이밖에도 3일 열린 임시 주총에서 정추위 측은 주주 숫자가 4,660명이라고 밝혀 이들이 주장이 사실이라면 MBG 투자사기의 피해자는 4,660명인 셈.

msn
     관련기사
· MBG 임동표 회장 20일 영장심사· 임동표 회장 영장실질심사 마쳐
·  법원, MBG 임동표 회장 구속영장 발부· ○ 임동표 회장 구속 '이모저모'
· MBG 임동표, 충남일보 범행에 활용· ○ MBG 임동표 비호에 앞장선 한국일보
· ○ 검찰, MBG 관계자 추가 영장 청구· MBG 사기 주범 5명 추가 구속
· MBG 사기 피해자 100여명 집단 소송· ○ 대전지법, 임동표 측 요구 거절
· MBG 임동표 회장 등 19명 기소· 교도소에서도 사기치는 임동표
· ○ MBG 임동표, 추종자들도 '문제'· ○ 임동표는 추행.. 측근들은 협박
· ○ 법원, 임동표 보석 신청 기각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대전시티즌 인수기업 '신세계' 유력
○ 박범계 의원 입각설 '설왕설래'
공무원 줄 세우는 대전시의회
○ '피선거권 있다'는 황운하 대전청...
민주당, 공천 경쟁 '스타트'
○ 축구선수 부모 등친 대전축구협회 ...
○ "대전시의회 연찬회를 알리지 말라...
○ 민주당, 윤종명 의원 '서면 경고...
○ 시민단체도 대전시의회 연찬 '비판...
검찰개혁 와중에 '충청홀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