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8.19 월 14:48
> 뉴스 > 정치
     
대전시·민주당, 혁신도시 지정 '총력전'
자치구까지 참여한 확대 당정협의회 통해 돌파구 마련
2019년 07월 21일 (일) 19:58:43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민주당과 대전시가 혁신도시 지정을 위해 총력전에 돌입했다.

대전시는 21일 오후 2시, 더오페라웨딩컨벤션에서 민주당 대전시당, 5개 자치구와 함께 대전 혁신도시 지정 등 지역 현안과 2020년 국비 확보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확대 당정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당정간담회에는 허태정 대전시장과 민주당 조승래 대전시당 위원장, 박병석·이상민·박범계 국회의원과 강래구·송행수·박종래 지역위원장, 5개 자치구청장 및 시․구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 대전시는 지역 발전을 선도하기 위해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현안과제와 2020년 국비 확보가 필요한 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정치권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대전시는 지역 현안과제로 ▲ 국가 혁신성장 허브 ‘대덕특구 재창조’ ▲ 2022 세계지방정부연합(UCLG) 세계 총회 유치 ▲ 스마트시티 챌린지 공모사업 ▲ 대전의료원 설립 ▲ 대전 외곽순환도로 교통망 구축 등을 건의했다.

2020년 국비예산 반영사업은 ▲ 대전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 ▲정부출연연 오픈 플랫폼 조성 ▲ 지역혁신 모펀드 조성 ▲ 실패․혁신캠퍼스 조성 ▲ 도마․변동 일원 하수관로 정비 ▲ 3.8 민주의거 기념관 건립 ▲ 나노소재 실용화 혁신플랫폼 구축 ▲ 효문화 뿌리마을 조성 등이다.

대전시의 건의에 대해 민주당 조승래 대전시당 위원장은 “대전 혁신도시 지정 및 대덕특구 재창조 사업 등 지역 현안 해결과 내년도 국비 반영사업 추진에 최대한 협력 하겠다”고 말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우리시는 올해 최대 현안사업을 혁신도시 지정으로 정하고 총력전을 펼칠 것”이라며 “지역 국회의원들의 정치적 조력과 자치구, 시민단체 여론형성 등 전 방위적 관심과 도움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안사업 해결과 국비 확보에 대해서도 전폭적인 지원과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앞으로 지역 국회의원 간담회, 충청권 당정협의회, 예산정책협의회 등을 정기적으로 개최해 정치권과 지역 현안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초당적인 협력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msn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중구청 vs 의회 대립, '2라운드'...
○ 성추행 당하고 소송 당하고..
"일본인 사진? 대꾸할 가치 없다"
○ '아직 정신 못 차린' 대전시티즌
○ 광복절 행사에 친일음악가 작품 공...
서미경 의장, 회덕역에서 일본 규탄
한국인 적정 음주량 '일주일에 소주 ...
정의당 대전시당, 아베 도발 규탄
대전시 하키팀, 전국하키대회에서 저력...
산림청, 대전·금산으로 떠나는 숲여행...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