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9.23 월 09:12
> 뉴스 > 경제
     
‘유성 대광로제비앙’ 9월 초 견본주택 오픈 예정!
현대프리미엄아울렛 최대 수혜단지, 대덕밸리 10년 만의 신축 프리미엄
2019년 09월 02일 (월) 14:32:56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대광건영은 오는 9월 초 대전에 ‘유성 대광로제비앙’ 의 공급을 앞둬 눈길을 끌고 있다.

대전시 유성구 봉산동 777번지 일원에 들어서는 ‘유성 대광로제비앙’은 실거주자들에게 가장 선호도 높은 중형 단일 면적 84㎡A, A1, B 3가지 타입의 총 816세대 대단지에 채광과 통풍이 우수한 남향 위주 단지배치 및 4Bay 혁신설계 등의 프리미엄을 더한 고품격 랜드마크 단지를 선보인다.

아울러 지상에 차가 없는 공원형 아파트로 단지 내 보행자의 안전은 물론, 조경비율을 높인

도심 속 친환경 에코단지로 조성될 예정이며, 입주민들을 위한 커뮤니티 시설인 휘트니스센터와 GX룸, 골프연습장, 작은 도서관, 탁구장 등도 눈에 띈다.

특히 ‘유성 대광로제비앙’은 지난 10여년간 새 아파트 공급이 전무해 아쉬움이 많았던 대덕테크노밸리와 송강동 일대 10여년 만에 찾아오는 신축 프리미엄으로 크게 주목받고 있다.

‘대덕테크노밸리’와 ‘송강동’의 경우 산업단지 내 사업체와 종사자 수가 지속적으로 늘어나면서 새 아파트에 대한 대기수요가 높은 편이지만, 곳으로, 특히 이번 ‘유성 대광로제비앙’ 신축 프리미엄의 수혜를 톡톡히 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2020년 5월 초대형 개발호재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이 준공을 앞두고 있어 ‘몰세권’으로서의 가치 또한 주목할 만하다. 충청권 첫 프리미엄아울렛이자 기존 송도 현대프리미엄아울렛의 약 2배 규모인 ‘대전 현대프리미엄아울렛’은 실제로도 대전에 개발 소식이 퍼지면서 인근 관평, 송강동 아파트값이 일제히 상승했을 정도로 높은 몰세권 파워를 증명했다. 완공 시 호텔, 컨벤션센터, 테마공원, 영화관, 해외 명품브랜드 프리미엄 매장, 로컬푸드 판매장, 대전시 추천맛집 등 주거지의 품격을 한껏 높이는 것은 물론, 청약 경쟁률과 향후 집값 상승에도 지대한 영향을 끼치기 마련이다. 이와 함께 롯데마트, 송강전통시장, 금실대덕밸리CC, 갑천야구공원, 축구장, 농구장 등 원스톱 인프라 또한 가까이 누릴 수 있다.

여기에 단지 앞에는 바로 구즉초가 위치해 있어 초등학교를 1분 내 도보로 통학할 수 있는 ‘초품아’ 안심 도보권을 자랑하며, 갑천 명품조망과 오봉산, 불무산, 송강근린공원 등 도심 속 여유로운 에코라이프를 누릴 수 있는 단지라는 점도 주목받고 있다.

교통환경 또한 뛰어나다. 금남구즉로, 갑천로, 구즉세종로, 1001번 BRT(대전역↔세종↔오송역), 경부고속도로, 호남고속도로, 경부선(신탄진역), KTX/SRT, 북대전IC 등 대전 시내로의 뛰어난 접근성은 세종 및 인근 타 도시와의 높은 접근성을 자랑한다. 아울러 2022년 개통 예정인 과학벨트 진입도로 신설로 앞으로 교통 환경은 더욱 편리해질 예정이다.

‘유성 대광로제비앙’ 관계자는 “인천, 판교, 세종 등 주요 신도시와 택지지구를 비롯한 전국 곳곳에 100% 분양을 성공시킨 대광건영이 대전에 선보이는 신축 프리미엄 아파트”라며 “현대프리미엄아울렛의 대규모 개발호재와 더불어 10여년 만에 들어서는 새 아파트에 대한 기대감으로 오픈 전부터 문의가 뜨겁다”라고 설명했다.

주택전시관은 9월 초, 대전광역시 서구 탄방동 666에 오픈할 예정이며 내방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할 예정이다. 자세한 문의는 전화 1644-3666으로 문의가능하다.

msn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 약속 안 지키는 김재혁 정무부시장
민주당, 어쩌다 이렇게 됐나
○ 한국당 대전시당, '의문의 1패'
단순 후원금 납부는 처벌 안 돼
”3만여 청운령 보문산에 모인다"
○ 김경철 내정자, 노조 지적 부인으...
○ 김경철 내정자, 해명에 관심 집중
"민영화" Vs "민간투자사업"
○ 하수처리장 이전 사업 '꼬인다 꼬...
문재인정부, 국토균형발전 포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