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9.23 월 09:12
> 뉴스 > 정치 | 조잘조잘
     
○ 누가 거짓말했을까?
2019년 09월 05일 (목) 08:12:08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 대전시의회 김소연 의원이 자신과 '비보도'를 전제로 나눈 대화를 박범계 의원 측에 전달한 기자를 찾아달라고 기자회견을 한 사실이 뒤늦게 화제.

김 의원은 지난 2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지난 해 11월 의회에서 기자들과 나눈 대화 내용이 박범계 의원 측에 전달돼 소송을 당했다며 양측을 비판.

그는 수사기관과 한국기자협회를 향해 진상규명을 요청했는데 문제는 정작 다른곳에 있다는 게 언론계 시각.

'비보도'를 전제로 대화를 나눴을 경우에도 보도 여부는 회사 차원에서 결정하는 게 관례인데다가 통상 '대화'에 상대방이 등장할 경우 상대방에게 대화 내용의 진위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내용이 전달되는 경우는 흔히 있기 때문.

다만 이번의 경우 현장에 있었던 기자 3명 모두 '전달하지 않았다'고 밝혔다는 게 김 의원의 주장인데 우여곡절을 통해 전달한 기자가 밝혀질 경우 '거짓말을 했다' 또는 '당당하지 못했다'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전망.

msn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 약속 안 지키는 김재혁 정무부시장
민주당, 어쩌다 이렇게 됐나
○ 한국당 대전시당, '의문의 1패'
단순 후원금 납부는 처벌 안 돼
”3만여 청운령 보문산에 모인다"
○ 김경철 내정자, 노조 지적 부인으...
○ 김경철 내정자, 해명에 관심 집중
"민영화" Vs "민간투자사업"
○ 하수처리장 이전 사업 '꼬인다 꼬...
문재인정부, 국토균형발전 포기?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