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9.11.15 금 19:03
> 뉴스 > 정치
     
'공정'하지 못 한 충청권대책위
청와대·민주당 눈치 보고 힘없는 야당만 비판
2019년 10월 28일 (월) 10:05:13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행정수도 완성과 관련 충청권대책위의 공정하지 못한 잣대가 논란이다.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 상생발전을 위한 충청권공동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지난 27일 자유한국당을 향해 내년 총선에서 심판하겠다고 경고했다.

자유한국당 정책위원회가 지난 24일 발간한 '2020 회계연도 예산안 100대 문제사업' 보고서에 국회 세종의사당 건설 기본설계비 10억 원이 포함된 것을 비난한 것이다.

대책위는 힘없는 야당에 '내년 총선 심판'을 꺼내 들며 경고했지만 정책을 추진할 힘을 가지고 있는 청와대와 여당인 민주당에는 한없이 관대하다.

청와대가 지난 9월 세종집무실을 설치하지 않기로 했다고 보도되자 대책위는 청와대를 향해 입장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당시 대책위는 "청와대의 불분명한 태도와 모순되는 정책은 불필요한 혼란을 야기하고 국정신뢰도를 떨어뜨리는 요인이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후 대책위는 두 달이 넘도록 청와대를 향해 어떠한 입장 표명도 요구하고 있지 않다.

청와대 세종집무실은 국회 세종시 분원과 함께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필수 불가결한 '쌍두마차'임을 감안할 때 대책위의 이러한 이중적 태도는 시민 공감대를 끌어내기 힘들고 결국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동력을 떨어트릴 것으로 보인다.

국정의 또 다른 한 축인 민주당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다.

특히 세종시 국회의원은 민주당 당 대표인 이해찬 의원이다. 이해찬 의원실은 세종집무실과 관련한 문의에 "결정된 게 없다"는 답변만 되풀이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처럼 정부 여당에서 능동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는 상태에서 야당만을 상대로 '총선 심판'을 꺼내 들고 비난하는 게 공정한 처사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한편,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 상생발전을 위한 충청권공동대책위원회'는 △지방분권세종회의 △대전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지방분권충남연대 등 단체로 구성됐다.

msn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 김종남 출판기념회, 책 제목은?
대덕구 하수관거 정비사업 논란
"대전 7개 선거구 석권이 목표"
○ 대전시 체육회장선거 2파전 양상
○ 조성호 서구의원 사퇴? 반신반의
공천보다 생존이 먼저인 바른미래당
"대전시티즌 전원 고용승계돼야"
○ 김종남, 총선 출마 선언 할까?
○ 유성구 선거구 통폐합 가능성 '없...
민주당, 정옥진 의원 '서면 경고'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