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7.8 수 18:32
> 뉴스 > 사회
     
서구, 자원재활용품 선별 과정없이 처리
A 업체 현장 방문 취재 요청에 '특허 제품'이라며 거부
2020년 01월 16일 (목) 15:51:35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자료사진 ① , 지난 1월 6일 A 회사의 폐기물처리장(사진 ①)에는 선별처리 시설이 설치돼 있지 않았으나 16일에는(자료사진 ②) 선별처리  시설이 일부 설치됐다.
   
자료사진 ②
   
자료사진③. 생활폐기물과 자원재활용품이 함께 섞여있는 모습.

 

대전 서구에서 수집된 재활용품이 선별 처리되지 않고 사업장 폐기물과 함께 혼합 파쇄되고있다는 주장이 제기돼 파문이 예상된다. 

A 회사는 대전시 서구 재활용품 민간대행 용역을 20년 1월 1일부터 수행하고 있으며 사업장은 충북 청주시에 있다.

서구청 용역의 목적은 재활용품 선별 시설을 갖추고 있거나 선별시설을 갖추고 있는 민간업체를 선정해 대행 업무를 맡겨야 한다.

하지만 제보에 따르면 A 업체는 기본적으로 갖춰야 할 선별시설도 없이 대전 서구청 능력심사를 통과했다는 것.

결국 서구에서 수집된 대형폐기물과 재활용품을 수거해 보관 장소 외에 불법으로 방치하거나 혼합해 파쇄해 관련 규정을 어기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대전뉴스>에서는 서구청 담당부서를 통해 현장 방문 취재를 두 차례 요청했으나 A 업체는 이를 거절했다.

지난 1월 8일 첫 번째 취재 요청에 A 업체는 "선별 시설은 A 업체의 특허로 공개할 수 없다"는 이유로 거부했다는 게 서구청 관계자의 설명이다. 

선별 시설은 설치 돼 있지만 공개할 수 없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A 업체는 16일, 공문을 통한 두 번째 취재 요청도 서구청을 통해 "정중히 취재 요청을 거절한다, 업체 경영상 영업상 기술이 공개될 경우 업체의 이익을 해할 수 있어서 법에 의해서 거절한다"고 밝혀왔다.

한편, <재활용가능자원의 분리수거 등에 관한 환경부 지침>에 따르면 '단체장은 집하선별장에 이송된 재활용가능자원을 종류별, 세부품목별로 선별해 최종폐기물의 발생이 최소화되도록 해야한다'고 명시돼 있다.

msn
     관련기사
· "서구청에서 의혹 해소하라"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안전한 동구 만들어 달라"
민주당 대전시당ㆍ국회의원 '망신'
'멍청한' 민주당 대전시당
○ '더' 명분없는 권중순 의원 '의...
권중순 의원, 의원직 사퇴 표명
시험대 오른 권중순 리더십
대전 서구의회 본회의 '파행'
서구의회 파행 길어지나?
대전, '코로나19' 추가 확진 7명
○ 시의회 사태, 시민단체로 불똥 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