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2.18 화 08:35
> 뉴스 > 교육
     
D 중학교 공동구매 왜 포기했나?
자율구매로 학부모와 학생들만 피해.. 상식 이하 행정
2020년 01월 31일 (금) 18:48:28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대전 D 중학교에서 5년 동안 해 오던 공동구매를 학교장이 바뀐 뒤 포기해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소식통에 따르면 D 중학교는 지난 2015년 학교와 학부모 등이 참여해 A 업체와 공동구매 계약을 체결해 지난해까지 체육복을 공동구매 형식으로 학생들에게 판매했다.

하지만 지난 해 9월 새로 부임한 학교장은 최근 "절차를 진행하기엔 시간이 부족하다"며 공동구매를 포기하고 자율구매를 선택했다.

D 중학교의 공동구매 포기로 학부모와 학생들은 비싼 체육복을 구입해야해서 피해를 보고 공동구매 계약업체는 미리 만들어 놓은 체육복 때문에 수천만 원의 피해를 입게 됐다.

공동구매로 납품했던 업체에서는 지난해까지 D 중학교 체육복(동, 하복)을 8만 원에 공급했으나 올해 자율구매로 바뀐 뒤 대형교복업체에서는 14만 원 선에 판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D 중학교 학생들은 지난해보다 6만원 씩 손해를 보고 있는 셈이다.

지난 2015년 학교관계자와 학부모뿐만 아니라 학생 대표까지 참여해 '체육복제안설명회'가 열렸고 업체를 선정한 뒤 학부모 대표와 업체 간 계약서까지 작성됐다.

당시 작성된 계약서에는 '사전 통보가 없을 시 자동 연장된다'고 명시돼 있지만 계약해지에 관한 통보도 없었다는 게 업체 관계자의 설명이다. 

업무를 담당하는 D 중학교 체육담당 S 선생은 31일 '왜 계약해지를 알리지도 않고 일방적으로 계약을 취소했냐'는 질문에 "계약서가 있는지 몰랐다"고 답변했다.

이처럼 대전 D 중학교에서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은 상황이 벌어지자 교육계 안팎에서는 '그럴만한 이유가 있을 것'이라는 비판마저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전교조대전지부 신정섭 대변인은 "학생들이 다양하게 의사 결정을 할 수 있게 투명하고 신속하게 알려야하는데 그런 절차들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고 (시간이 없다는) 학교 측 해명은 변병"이라고 비판했다.

신정섭 대변인은 "학교의 투명하지 않은 행정으로 학생과 학부모가 경제적으로 피해를 보고 학교 행정에 대한 신뢰성이 떨어지고 입학 단계부터 학교에 대해 안 좋은 인상을 받게 된다"고 지적했다.

신 대변인은 "공동구매제도의 장점이 크니 정확하고 투명하게 집행해서 학부모에게 알려야 한다"며 "대전시교육청 차원에서도 교복 예산만 지원하고 방관할 게 아니라 행정지도를 철저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msn
     관련기사
· '몹쓸 어른들' 체육복 2배 폭리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 지역소식 이모저모
A씨, 이은권 의원 무차별 공격
민주, 동구·유성을 경선한다
○ 국민의당 대전시당 창당 이모저모
민주당, 대덕구 전략지역 선정
○ 대덕구 단일화의 방점은 '경쟁력'
대전신일여중고, 금품수수 의혹
박종용 교장, 학부모에게 감사패 받아
현수막 철거에 시민단체 반발
○ 2019년 상임위 우수의원 '김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