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3.31 화 15:00
> 뉴스 > 사회
     
공무원 출입 막은 A 업체
서구청 재활용처리 대행업체 합동 점검 실패
2020년 02월 05일 (수) 15:57:28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허가된 보관장소에 보관해야하는 서구 자원재활용품이 보관장소가 아닌 곳에 대형폐기물과 함께 적치돼 있는 모습. 

 

대전 서구청의 대형생활폐기물과 재활용 처리 대행업체에 대한 합동 점검이 무위에 그쳤다.

소식통에 따르면 청주시 자원정책과 직원들은 지난 3일 충북 청주시 서원구 남이면에 위치한 A 폐기물 처리업체의 현장을 방문했으나 회사에서 입구를 차단해 진입조차 하지 못 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당시 현장에는 청주시 공무원뿐만 아니라 대전시청 관계자도 있었지만 업체 측에서 '사전 예고도 없이 왔다'며 정문을 막아서는 바람에 현장 점검을 하지 못했다는 것.

청주시 담당 부서에서는 수집된 재활용품이 제대로 선별되지 않는다는 제보에 따라 4번이나 현장 방문을 시도했으나 업체 측의 완강한 저항에 현장 상황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대전 서구청에서는 오는 7일 현장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서구의회 최 규 도시건설위원장은 "오는 7일 서구청 담당 공무원 및 위원회 위원들과 함께 현장을 방문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서구청과 서구의회의 현장 방문에는 대전시 관계자도 참석할 것으로 알려져 A 업체에서 재활용품을 제대로 선별해서 처리하고 있는지가 밝혀 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대전시에서는 서구청을 포함한 대전 5개 구청에 "최근 재활용품이 제대로 수거되지 않고 수집된 재활용품은 선별되지 않고 처리된다는 언론보도가 있는 등 재활용품 적기 수거와 선별률 제고가 더욱 더 필요한 실정으로 시민불편 해소는 물론 최종폐기물 최소화 될 수 있도록 민간대행사업자 관리 감독에 철저를 기해 달라"는 공문을 전달했다.

msn
     관련기사
· 서구, 자원재활용품 선별 과정없이 처리· "서구청에서 의혹 해소하라"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민주당 후보 무더기 철도법 위반
황운하 VS 이은권 '오차범위 초접전...
대전 서구을, 박범계 45.9% VS...
○ 정윤기 부시장 부인은 재력가?
서구청 쓰레기, 청와대 국민청원에 등...
○ 대전시 굼뜬 행정에 시민들은 실망...
○ 조재철 전 의원, 이은권 의원 지...
선관위, 김두환 전 의원 고발
대전 총선, 양강구도 뚜렷
진동규, 장동혁 후보 지지 선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