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2.18 화 08:35
> 뉴스 > 행정
     
유성복합터미널 사업 '치킨게임'
마지막 투자심의 앞두고 일부 투자자가 투서 보내
2020년 02월 09일 (일) 21:36:12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권 모 씨가 H자산신탁에 보낸 통지서 형태의 투서.

 

'치킨게임'

유성복합여객터미널사업(이하 '유성터미널사업')이 최종 계약을 앞두고 소송과 투서가 이어지고 있다.

이를 지켜보고 있는 내부 관계자들까지도 '치킨게임'이라며 우려하고 있으나 '나 혼자 손해보진 않겠다'는 심리가 작용해 이 같은 일이 이어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소식통에 따르면 유성터미널 사업 투자자 중 한 명인 권 모 씨는 지난 5일 사업의 투자심의를 맡고 있는 H자산신탁에 '통지서' 형태의 투서를 보냈다.

권 모 씨는 10년 전 대전에서 창업한 유명 프랜차이즈 업체의 창업주이자 회장이다.

<대전뉴스>에서 입수한 자료에 의하면 권 모 씨는 유성터미널사업 시행사(KPIH) 송 모 공동대표에게 금전을 대여해줬는데 이를 송 모 대표가 부인했고 이에 따라 송 모 씨의 주식을 압류해 지난 해 10월 4일 대전지방법원으로부터 결정문을 받아냈다는 밝혔다.

또한 송 모 씨가 또 다른 공동대표인 김 모 씨에게 주식 압류전인 지난 해 7월 31일 주식을 모두 양도해 주식이 없다고 주장하면서 그 증거는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밖에도 권 모 씨는 '시행사 임원에게 전달받았다'며 주식을 양도하는 이사회가 개최된 적이 없다는 점과 시행사 주주명부가 조작됐다고 주장하며 H자산신탁의 및 관계자들의 '권리 보호'를 위해 통지서를 보냈다고 적시했다.

하지만 권 모 씨의 주장에 대해 사업자인 KPIH 측에서는 9일 오후 "전혀 사실 무근으로 관련 자료를 법원에 이미 제출한 상태지만 사업 성공을 앞두고 여러 관계자들에게 심려를 끼치는 거 같아 일일이 대응을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권 모 씨의 소송에 대응하기 위해 송 모 씨가 김 모 공동대표에게 주식을 양도했다는 서류를 이미 법원에 제출했다"고 주장했지만 소송 중을 이유로 언론 공개는 거부했다.

이어 "모든 사실은 최근 이사회를 통해 공동대표에서 해임된 조 모 씨에게 설명을 한 상태"라며 "또한 권 모 씨의 투자는 KPIH에 직접 이뤄진 게 아니라 조 모 씨를 통해 이뤄졌으며 투자금에 비해 너무 무리한 요구를 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양측 간 원만한 합의가 쉽지 않은 이유이기도 하다.

KPIH 관계자의 표현에 의하면 "바보가 아닌 이상" 권 모 씨와 조 모 씨의 주장을 인정할 수 없다는 입장이고 조 모 씨 측은 자신들의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사업 좌초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한편, 유성복합터미널 사업은 오는 13일 H자산신탁의 투자심의가 끝나면 2월 중 최종계약과 3월초에는 분양승인 및 착공식 등이 예정돼 있다. 

msn
     관련기사
· "유성터미널 사업 방해세력 있다"· ○ 유성복합터미널 개발, 잡음 이어져
· "이제 대전시가 나서야 할 때"· "유성복합터미널 선분양 있었다"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 지역소식 이모저모
A씨, 이은권 의원 무차별 공격
민주, 동구·유성을 경선한다
○ 국민의당 대전시당 창당 이모저모
민주당, 대덕구 전략지역 선정
○ 대덕구 단일화의 방점은 '경쟁력'
대전신일여중고, 금품수수 의혹
박종용 교장, 학부모에게 감사패 받아
현수막 철거에 시민단체 반발
○ 2019년 상임위 우수의원 '김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