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2.18 화 08:35
> 뉴스 > 사회
     
유성복합터미널 사태 '점입가경'
투자자들 공동대표 상대로 고소장 제출.. 가처분은 진행 중
2020년 02월 11일 (화) 17:31:43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유성복합여객터미널사업(이하 '유성터미널사업') 투자자간 감정싸움이 결국 법정으로 옮겨졌다.

소식통에 따르면 유성터미널사업의 투자자인 권 모 씨, 조 모 씨, 오 모 씨 등은 최근 사업 시행사인 KPIH의 공동대표인 김 모 씨와 송 모 씨를 강제집행면탈죄와 사기 및 불법선분양 혐의 등으로 고소장을 제출했으며 지난 10일 경찰에 관련 자료를 제출하고 고소인 조사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법원에서는 공동대표인 김 모 씨에 대한 '직무집행정지가처분'에 대한 심리가 이어지고 있다.

이에 대해 KPIH 측에서는 11일 이사회를 개최해 조 모 씨 등 2명을 이사에서 해임하는 등 양측이 강경 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

권 모 씨 등은 경찰에 제출한 고소장을 통해 "피고소인들의 범죄행위는 국가의 사법정의를 비웃고 농락하는 행위일 뿐만 아니라, 고소인들의 피해가 막대하고 피고소인들의 죄질이 불량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전시민 전체의 공익사업인 유성터미널건립사업에 부정적 영향이 큰 점과 수사기관의 불법선분양에 대한 수사와 관련 적극적으로 증거를 인멸하고 은폐한 점 등을 참작해 속히 구속 수사해 사법정의를 바로 세워달라"고 요청했다.

KPIH 공동대표인 송 모 씨는 "상대방에서 내용을 잘못 파악하고 고소했다"며 "법무법인을 통해 선임계를 내고 고소장 내용을 파악해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송 모 씨는 '불법선분양 증거인멸'에 대해 "소설가냐? 뭐를 인멸했다는 거냐? 무슨 말인지를 모르겠다"며 "저를 사기꾼처럼 보이게 하기 위해 고소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또한 "명백하게 사업을 방해하고 있는 조 모 씨 등 2명을 오늘 이사회를 열어서 해임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또 다른 투자자가 조 모 씨를 불법선분양 혐의로 고소장을 제출했으나 경찰에서는 '일부를 변제해 고소가 성립되지 않는다'며 소장을 반려했다.

한편, 대전시와 대전도시공사에서는 이번 사태와 관련 '곤혹스럽다'는 입장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내부 다툼 문제는 당사자 간에 해결해야할 문제"라며 "PF 등 사업이 진행되는 것은 정상적으로 추진되는 걸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대전도시공사와 KPIH 측에서 나름대로 노력하고 있다"며 "사업이 정상 추진되야한다는 대전시 의견도 전달했다"고 강조했다.

대전도시공사 관계자는 "주주 구성원간 법적인 문제라 저희가 개입해 상황을 정리할 수 있는 단계가 아니"라며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다.

msn
     관련기사
· "유성터미널 사업 방해세력 있다"· ○ 유성복합터미널 개발, 잡음 이어져
· "이제 대전시가 나서야 할 때"· "유성복합터미널 선분양 있었다"
· 유성복합터미널 사업 '치킨게임'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 지역소식 이모저모
A씨, 이은권 의원 무차별 공격
민주, 동구·유성을 경선한다
○ 국민의당 대전시당 창당 이모저모
민주당, 대덕구 전략지역 선정
○ 대덕구 단일화의 방점은 '경쟁력'
대전신일여중고, 금품수수 의혹
박종용 교장, 학부모에게 감사패 받아
현수막 철거에 시민단체 반발
○ 2019년 상임위 우수의원 '김찬...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