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8.12 수 18:19
> 뉴스 > 문화
     
현충원 친일인사 묘지 정리 힘 받는다
광복회 정책 설문조사에 21대 총선 후보 대부분 찬성
2020년 04월 09일 (목) 15:18:00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친일청산금지법' 제정과 국립묘지법 개정안이 힘을 받는다.

광복회(회장 김원웅)는 4·15 총선을 맞아 지난 3월 16일부터 4월 7일까지 지역구 출마 후보(1,109명)에게 친일찬양금지법 제정과 국립묘지법 개정에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김원웅 회장은 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정책 설문내용을 설명하며 대부분의 총선 후보가 이를 찬성했다고 밝혔다.

정책 설문은 일제강점기를 미화하는 자를 형사 처벌하는 ‘친일찬양금지법’ 제정과 국립 현충원에 안장된 친일반민족 인사의 이장 및 친일행적비를 설치하는 내용의 국립묘지법 및 상훈법 개정안 등 두 가지다.

이번 정책 설문에서는 특히 원내 의석을 갖고 있는 6개 정당의 지역구 후보 723명 중에 487명(67.4%)이 응답했으며, 응답자 487명 중 ①항 친일찬양금지법 제정은 찬성 476명(97.7%), 반대 1명, 모름 10명으로 ②항 국립묘지법 및 상훈법 개정은 찬성 477명(97.9%), 반대 3명, 모름 7명으로 나왔다.

이밖에 무소속 찬성 38명, 국가혁명배당금당 찬성 21명(반대 4, 모름 6), 노동당 찬성 3명, 친박신당 찬성 2명(반대 1), 가자!평화인권당, 미래당, 충청의 미래당, 공화당, 기본소득당, 한나라당에서 각각 1명씩 찬성했으며, 독립유공자 후손 설훈 우원식 허 소 전상헌 강민국 이인선 박지원 김형기 후보 등 8명은 전원 찬성했다.

한편, 총 1,109명의 후보 중 568명(51%)이 설문에 참여한 가운데 ①항 친일찬양금지법 제정에는 찬성 546명(96.1%), 반대 6명, 모름 16명, ②항 국립묘지법 및 상훈법 개정에는 찬성 546명(96.1%), 반대 9명, 모름 13명으로 집계됐다.

msn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도대체 누구를 위한 개정이냐?"
검찰, 중구 정종훈 의원 기소
도안지구 사업관련 대전시 공무원 구속
○ 검찰, 이나영 사건 수사지휘
○ 서구의회, '독단적 운영' 일부 ...
"절차와 내용 모두 잘못됐다"
"대전 3대하천 그린뉴딜은 탁상행정"
"중학교 학군, 학부모와 학생 의견 ...
○ 민주당 중징계 의원들 대부분 재심...
학군 광역화, 교육부 갑질이 원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