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5.27 수 17:36
> 뉴스 > 사회
     
업체에 휘둘리는 대전 서구청
5월 초 처리시설 복구 약속 거짓말로 드러나
2020년 05월 12일 (화) 18:55:43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독자가 지난 11일 찍어 보내 온 A 업체의 현장 사진에는 선별시설이 보이지 않는다. 서구청에서 현장 확인 등 적극적인 행정을 해야한다는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대전 서구청이 대형폐기물 수거 업체의 말만 믿고 행정을 펼치고 있어 개선이 요구되고 있다.

서구청의 대형폐기물을 수거하는 A 업체는 지난 3월 화재로 인해 시설물이 유실돼 재대행 업체가 업무를 대신해 왔다.

서구청 관계자는 지난달 "불이 나서 소실된 부분에 대해 업체에서 보고한 대로 복구가 돼 5월 초면 정상 가동이 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5월 중순이 되도록 시설물은 설치되지 않자 오는 13일 끝나는 재대행 기간을 연장해달라고 서구청에 요청했고 서구청은 '별문제가 없으면' 연장을 해 줄 방침으로 알려졌다.

서구청 관계자는 12일 "건축물이 있었는데 철거를 하고 선별기를 놓으려고 하는데 건축하가가, 인허가 사항이 나지 않아 시설물은 가져다 놓고 운영을 못 하고 있다"며 "시설은 다 돼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서구청 관계자가 건축허가를 안 해 주고 있다고 지목한 자치단체인 충북 청주시 남이면사무소 관계자의 발언은 전혀 달랐다.

남이면사무소 관계자는 "왜 저희 때문에 운영을 못 한다는지 모르겠다"며 "기존 건축물을 철거하고 새로운 시설을 짓는다고 해서 절차를 진행 중에 있었는데 불법적인 일이 많아서 허가를 안 해 줬을 뿐"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남이면사무소에서) 허가를 안 내 준 게 아니라 (업체에서) 불법적인 것을 정리를 안 한 것"이라며 "불법이 있는 상황인데 눈감고 건축물 허가를 내줄 수는 없는 것이다, 심지어 해당 건물은 화재 손실이 있었던 것도 아니"라고 강조했다.

남이면사무소 관계자의 말을 종합하면 기초단체의 허가가 문제가 아니라 업체의 책임이 더 커 보이는데도 서구청은 오는 13일 재대행을 5월 30일 까지 연장하겠다는 것이다.

서구청이 업체 관계자의 말만 믿고 행정을 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한편, A 업체의 각종 불법 영업을 확인한 대전시와 충북 청주시는 늦어도 다음 주에는 영업정지 등 행정처분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전 서구청이 업체 관계자의 말만 믿고 재대행을 연장해 줄 게 아니라 현장 방문 등을 통해 사실을 확인하고 근본적인 대책을 내놓지 않으면 서구 주민들의 불편은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msn
     관련기사
· 서구청, 폐기물 수거 '조마조마'· 서구 폐기물 대란 현실화되나?
· A 회사 "최선의 노력 다하겠다"· 청주시 "생활폐기물 반입 잘못"
· 서구청, 쓰레기 대란 우려 현실화· 서구 폐기물업체 영업정지 '초읽기'
· 대전 서구청, 쓰레기 대란 시작· 조달청에 책임 떠 넘기는 서구청
· 서구청 쓰레기 처리, 이번 주 고비· 서구, 생활폐기물 관련 '감사 中'
· 쓰레기로 몸살 앓는 대전 서구청· 불법 폐기물업체 감싸기 바쁜 서구청
· 서구, 자원재활용품 선별 과정없이 처리· "서구청에서 의혹 해소하라"
· 공무원 출입 막은 A 업체· "시스템은 좋은데 관리가 안 된다"
· 서구, 반복되는 쓰레기 대란· 서구, 생활폐기물 불법투기 더는 그만
· 인도·차도·주차장에 쌓인 대형폐기물· 서구, 폐기물 관리 제대로 못 해
· 대형폐기물 수거차량 불법운행· 서구 대형폐기물, 수거 안 된다
· 서구청 쓰레기, 청와대 국민청원에 등장· 서구청, 쓰레기 처리 '아슬아슬'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 여론조사 왜곡했던 권선필 교수 이...
○ 통합당 비례대표 의원들 무슨 일?
○ 민주당 시당위원장, 2파전
○ 중구의회, 윤원옥 의원 감정적 징...
대전연고 국회의원 '10명'
대전시 vs 여성단체, 평행선
대성네트워크, 코로나19 극복 캠페인
○ 주초, 민주당 지역 현안 조율
대전 45번 확진자, 귀국 유학생
대전 둔곡 우미린 22일 견본주택 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