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0.25 일 20:41
> 뉴스 > 정치 | 조잘조잘
     
○ 염홍철 통일부장관, 대통령의 선택은?
2020년 06월 19일 (금) 09:00:55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 청와대에서 통일부장관 후임 인선을 고민하고 있는 가운데 염홍철 전 대전시장이 적임자라는 의견이 나오고 있어.

이 같은 의견은 염홍철 전 시장이 북한 문제에도 정통하기 때문인데 그는 경남대 북한대학원대학교 원장을 역임하고 1991년 남북고위급회담 예비회담의 대표로 남북기본합의서 타결의 기초를 닦은 경험이 있어.

당시 회담상대는 북한의 대표적 강경파인 김영철 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의제 등을 두고 격론을 벌여 회담의 주도권을 쥔 것으로도 유명.

염 전 시장은 같은 해 청와대 정무비서관 시절, 국제의원연맹 총회 참석차 북한을 방문해 대한민국 공무원으로서는 처음으로 금강산을 방문한 기록도 갖고 있어.

이밖에도 2001년 평양과학기술대학설립 등을 협의하기 위해 북한을 방문하고 한국을 방문한 북한 인사들과도 대화를 한 경험을 갖고 있어 격랑속에 빠진 통일부를 이끌어 남북대화를 정상화시킬 적임자로 꼽혀.

염 전 시장은 특정 정당에 소속돼 있지 않고 보수와 진보에 폭넓은 인맥을 갖고 있는데다 문재인 대통령과의 돈독한 관계나 3번의 대전시장 역임은 통일부장관으로 손색이 없고 이참에 남북관계의 중요성을 감안 염 전 시장을 영입하고 통일부장관을 부총리로 격상시켜야 한다는 것.

특히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지역 인사의 중앙부처 고위직 진출이 거의 전무한 상태에서 문재인 정부가 이를 바로 잡을 마지막 카드로도 유용하다는 의견.

msn
     관련기사
· ○ 염홍철 장관설에 '격에 안 맞는다'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검경, 대전 출신 고위관료 수사
허태정 맨파워의 산실 '인수위원회'
○ 중도일보의 염홍철 사랑
○ 대전 서구의회만 안면도 연찬 고집
○ (주)KPIH, 유성터미널 새로운...
중기부 세종시 이전 로드맵 나왔다
박영순 의원, "중기부 입장 워낙 강...
"중소벤처기업부 세종 이전 반대"
대전도시공사 환경노조 파업 선언
대전 80대, 독감 예방접종 후 사망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