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0.25 일 20:41
> 뉴스 > 정치
     
'멍청한' 민주당 대전시당
제명 후 복당 반복에 당 권위 추락한 지 오래
2020년 07월 06일 (월) 10:02:13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의장 선출이 무산된 대전시의회 사태와 관련 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 조승래)이 비판의 중심에 서게 됐다.

당에서 원칙을 강조하며 중심을 잡으면 해결할 수 있는 문제인데도 시당에서 어떤 말을 해도 의원들에게 말발이 먹히지 않고, 결국 당론을 거부하는 사태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민주당 대전시당과 조승래 시당위원장 및 박범계 전 대전시당위원장이 비판을 받는 이유이기도 하다.

특히 박범계 의원의 경우 2016년, 똑같은 사안이 발생했을 때 박병석 의원을 윽박지르면서까지 김경훈 의원의 제명에 가장 적극적으로 앞장섰으면서도 이번에는 쥐죽은 듯 조용해 '사달의 빌미'를 제공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조승래 대전시당위원장도 마찬가지다.

대전시의회 원 구성을 둘러싸고 민주당 대전시당이 내홍에 휩싸인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조 위원장은 과거에서 교훈을 찾지 못하고 있다.

지난 2016년 7대 대전시의회 후반기에 민주당 당론을 어긴 김경훈 의원을 제명할 당시 민주당은 2014년에 작성된 민주당 시의원 당선자의 '총회 회의록'에 근거했다.

민주당은 지난 2016 대전시당에서 김경훈 의장의 제명을 확정한 뒤 "대전시의회 원 구성과 관련해 중앙당의 지침을 따르지 않은 김경훈 의원에 대한 징계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결국 조승래 시당위원장이 2018년 정해지고 최근 다시 강조된 원칙, 즉 '전반기 보직자는 후반기에 보직을 맡지 않는다'를 지키도록 요구하고 지켜지지 않으면 '제명' 등 징계 처분한다고 하면 해결될 일이다.

문제는 민주당 또는 대전시당의 징계 관련 권위가 땅에 떨어진지 오래됐다는 점.

일부 의원들도 지난 대선을 맞아 김경훈 의원이 복당됐기 때문에 제명이라는 중징계도 별 의미가 없다고 민주당에 대한 불만을 쏟아냈다.

결국 민주당이 냉정하게 일 처리를 못 하고 그때그때 당의 상황에 따라 유, 불리를 따져 징계를 무효화시키는 일을 반복했기 때문에 시의회 사태가 재발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번은 당시와 다르다.

반대파에 선 의원 중 일부는 '자의반, 타의반' 2년 뒤 9대 의회 공천이 불가능하지만 9대 의회에 출마할 의원들은 당 징계에 민감할 수밖에 없다.

결국 민주당 대전시당에서 의장단뿐만 아니라 상임위원장을 다시 하려는 의원들도 같은 잣대를 통해 제명 등 중징계해 다음 공천이 아예 없거나 불이익을 주겠다고 하면 이번 사태는 의외로 쉽게 끝날 수 있다.

실제로 민주당 의원 21명이 약속한 의총 결과도 그런 내용이다.

민주당은 이번 사태 말고도 요사이 민주당 대통령 후보와 당을 향해 막말을 넘어선 수위의 발언을 한 복수의 전 국회의원에 대해서도 최근 복당을 시켰거나 복당을 검토 중이며 여기에는 두 번이나 제명됐던 정치인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해당행위 → 제명 → 복당'이 반복되자 제명이라는 정당인으로서는 최고의 징계 조치에 대해 민주당 소속 정치인들이 아무렇지도 않게  생각한지가 오래다.

민주당이 이번 기회에 당의 권위를 살리고 정치의 정도를 바로 세우려면 '복당 없는 제명'을 통해 대전시의회 사태를 해결해야 한다는 의견이 늘어나고 있다.

 

   
2104년 당시 민주당 당선자 의총 회의록. 2020년 사태에도 연루된 의원들이 눈에 띈다.
msn
     관련기사
· 더민주 대전시당 '풍비박산'· "상임위 배정, 학살 수준이다"
· "박병석 의원은 왜 침묵하나?"· '거짓' 난무하는 대전시의회
· 더민주, 당무감사 실시· 대전시의회 3번째 약속, 지켜질까?
· 더민주, 대전시의원 중징계하나?· 더민주, 김경훈 대전시의회 의장 제명
· 김경훈 의장 제명, 후폭풍· ○ 김경훈 의장, 큰 소리는 쳤지만..
· ○ 대전시의회 김경훈 의장, '닭 쫓던 개'· ○ 김경훈 시의회 의장, 재심 청구
· 더민주, 김경훈 제명 확정· "의장 선출 약속 지켜야"
· 대전시의회 의장, 자유투표 유력· ○ 민주당에 녹음파일 존재
· ○ 약속지키라는 권중순 의원· 시의회 의장 선출 로드맵 나왔다
· 민주당 시의회 의장 후보 25일 선출· 대전시의회 의장에 권중순 의원
· ○ 민주당 대전시의원 21명 징계?· 시험대 오른 권중순 리더십
· 민주당 대전시당ㆍ국회의원 '망신'· 권중순 의원, 의원직 사퇴 표명
· 더불어민주당, 오만의 끝은 퇴출이다!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검경, 대전 출신 고위관료 수사
허태정 맨파워의 산실 '인수위원회'
○ 중도일보의 염홍철 사랑
○ 대전 서구의회만 안면도 연찬 고집
○ (주)KPIH, 유성터미널 새로운...
중기부 세종시 이전 로드맵 나왔다
박영순 의원, "중기부 입장 워낙 강...
"중소벤처기업부 세종 이전 반대"
대전도시공사 환경노조 파업 선언
대전 80대, 독감 예방접종 후 사망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