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10.21 수 17:45
> 뉴스 > 정치 | 포토뉴스
     
'제 버릇 남 못 주는' 김소연
2020년 09월 28일 (월) 15:42:17 김기석 기자 msay27@hanmail.net
   
유성구 원자력연구원 인근에 걸린 현수막에 유성구 일부 주민은 '창피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지난 2018년 지방선거 당시 공직선거법 공소시효가 지난 이후에 주변 인사들을 고발해 본인은 처벌을 안 받고 주변 인사들만 처벌 돼 '자기가 손해볼 짓은 절대 안 한다'는 평가를 받았던 국민의힘 유성을 김소연 위원장이 또 한 번 사고를 쳤다.

김소연 위원장은 최근 자신의 지역구에 현수막을 내걸며 '달님은~ 영창으로~'라는 귀절을 넣어 논란을 자초했다.

이에 민주당 지지자 뿐만 아니라 일부 유성구 주민들까지도 '상식이하', '유성 주민인게 창피하다'는 반응을 보였으나 김소연 위원장은 오히려 '오버한다'며 본질을 회피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A 기자는 "누가 봐도 달님은 문재인 대통령을 영창은 교도소를 뜻하는 것으로 읽히는 데 그냥 속시원히 그렇게 주장을 하던가 하지.. 아니라고 하는 건 또 무슨 개그냐"고 혀를 내둘렀다.

상황을 지켜본 국민의힘 관계자마저 김소연 위원장의 돌발행동이 어디로 튈지 몰라 불안한지 "조마조마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msn
     관련기사
· 민주당 김소연 의원의 '말 바꾸기'· 김소연 의원의 무차별 폭로
· 김소연 의원, 정치자금법 위반
김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대전뉴스(http://www.daejeonnews.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 검찰, 황운하 의원 불기소
검경, 대전 출신 고위관료 수사
대전마케팅공사 사장에 고경곤
허태정 맨파워의 산실 '인수위원회'
○ 중도일보의 염홍철 사랑
대전평생교육원장에 김종남
○ 대전 서구의회만 안면도 연찬 고집
현대건설, 갑천1 트리풀시티 힐스테이...
"중소벤처기업부 세종 이전 반대"
대전예술의전당, 인아웃 콘서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35240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로 133(둔산동) 현대아이텔 1412호 | Tel 010-2922-1672 |
정기간행물등록번호 대전아00032 | 등록일자 : 2008. 8. 19 | 편집·발행인 김기석 | 청소년보호책임자 : 오주영
제보 msay27@naver.com Copyright 2008 대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daejeonnews.kr